그림 그리는 화가 코끼리 알고보니..

코끼리가 코로 붓을 꽉 쥐고 그림을 그려내는 모습이 감탄을 절로 자아낸다.

도화지에 그림을 거침없이 그리며 정확하게 묘사하는 모습에 사람들은 박수를 치며 즐거워했지만, 사실 코끼리의 창의적인 예술 능력 뒤에는 무시무시한 진실이 숨겨져 있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바이럴트랜드는 태국 치앙마이(Chiang Mai) 코끼리 캠프에 사는 수다(Suda, 4)가 그림을 그려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수다는 코로 붓을 쥐고서 하얀 도화지 위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수다 옆에는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코끼리가 사용하는 붓에 물감이 떨어질 때마다 새로 채워서 코에 꽂아주고 있다.

보라색 물감을 이용해 선을 하나둘 이어가던 수다는 이내 놀라운 결과물을 만들어가기 시작한다.

쓱쓱 코끝에 힘을 줘 그림을 그리던 수다는 자신과 똑 닮은 귀여운 코끼리 한 마리를 그려냈다.

더해서 배경으로 하트가 가득한 나무까지 그린 수다는 마지막에 자신의 이름을 쓰면서 그림을 완성했다.

수다의 천재적인 그림 실력은 보는 사람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다.

태국 코끼리 캠프에서 있는 코끼리들은 수다처럼 모두 미적 감각에 뛰어난 소질을 보인다.

하지만 이는 본래 소질이 아닌 사육사들이 인위적으로 만들어 낸 능력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곳 코끼리들은 굶주림과 육체적인 학대를 견디면서 야생 능력을 서서히 잃어간다.

그런 다음 야생성을 잃은 코끼리의 코에 붓을 박아 넣어 사육사가 원하는 대로 그림을 그리게 시킨다.

사육사는 코끼리가 순종적이지 않을 때마다 날카로운 쇠갈고리로 머리를 때리거나 움직일 수 없는 좁은 우리 안에 가둬 밤낮을 보내게 한 뒤 훈련을 견디게 한다.

그렇게 수다의 창작 능력은 고된 훈련과 학대를 견디며 탄생하였다.

그림 그리는 코끼리의 실체가 밝혀지자 동물보호단체에서는 코끼리 학대를 강력하게 비판하며 캠프를 폐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코끼리 캠프에서 그림을 그리는 코끼리는 수다를 포함해 모두 8마리로 그 실력도 수준급으로 알려져 전 세계적인 관광지로 명성을 얻고 있다.

출처: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