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매관리 10계명

‘몸이 먼저다’의 저자 한근태 교수가 전한 몸 관리 노하우를 소개할 테니 자신의 몸을 좀 더 아끼고 사랑해주자.

1. ‘정신이 먼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흔히 몸이 머리를 따라간다고 느끼는 편이다. 가야겠다고 생각한 대로 움직이고, 먹고 싶다고 생각한 것을 먹고,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을 하는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머리가 몸을 따라올 때도 많다.

아침잠을 깰 때, 일단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세수를 하면 언제 비몽사몽 했냐는 듯 정신이 맑아진 경험이 있을 것이다.

한 교수는 ‘몸을 관리하면 정신과 마음까지도 관리할 수 있다’고 전한다.

2.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난다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야 착한 어린이’라고 배운다.

낮 시간에 활발히 몸을 움직이고 저녁이 되면 잠자리에 드는 것이 우리 몸에 꼭 필요한 기본 습관인 것이다.

전문가들은 잠자리에 드는 시간에 따라 잠의 품질이 달라지니 너무 늦게 자는 것은 피하라고 조언한다.

3. 다이어트는 몸무게를 줄이기만 하는 것이 아니다

살을 빼기 위해 오늘도 우리는 며칠을 굶고 땀을 흘린다.

하지만 이러한 다이어트는 몸무게뿐만 아니라 몸에 필요한 수분과 근육까지 빠지게 한다.

우리의 몸을 위해서는 ‘뺄 것은 빼고, 늘릴 것은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

4. 바쁠수록 운동한다

시간에 쫒겨 사는 현대인들에게 ‘운동’은 고역일 수 있다.

한 교수는 ‘사는 게 힘들고 체력이 고갈돼 쓰러질 것 같다면 당장 운동을 시작하라’고 단언한다.

그래야 버틸 수 있다. 운동이야말로 최고의 보약이기 때문이다.

5. 의사에게만 맡기지 않고 스스로 몸에 대해 공부한다

생각보다 우리는 본인의 몸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의사는 우리의 몸 상태를 세밀하게 봐주는 전문가로 꼭 필요하지만 본인의 건강에 신경을 쓰지 않고 의사의 말만 듣는 태도는 옳지 않다.

내 자신을 사랑한다면 내 몸에 대해 잘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6. 차(茶)를 마신다

차가 몸에 좋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는 상식이다.

한 교수는 평소 기분전환을 하며 곁들일만한 자신만의 차를 즐기면 머리도 맑아지고 몸에 좋은 수분도 섭취할 수 있다고 추천한다.

7. 소식(小食)한다

요즘 현대인들은 너무 많이 먹어서 몸이 아파할 정도다.

전문가들은 배고플 때 나는 꼬르륵 소리가 최고의 건강 비결이자 동안 비결이라고 주장한다.

8. 의도적으로 많이, 그리고 자주 웃는다

긴장은 얼굴과 몸의 근육을 뭉치게 만든다.

평소 일을 하고 다른 사람과 지내며 경직된 몸을 풀어주는 것은 바로 ‘웃음’이다. 때문에 가능하면 의도적으로라도 자주 많이 웃는 것이 좋다.

9. 쉬는 것도 능력이다

한 교수는 쉬지 않고 일만 하는 것은 몸에 계속 비상을 거는 것과 같아서 결국에는 몸을 망친다고 전한다.

나와 회사를 위해서는 일할 때는 일하고, 쉴 때는 쉬는 것이 중요하다.

10. 호흡하고 명상한다

음식이나 물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호흡’이다.

한 교수는 명상이 영어로는 ‘메디테이션(meditation)’이라며 ‘약(medicine)’이라는 단어와 어원이 같다고 설명한다.

명상은 우리의 몸과 마음을 정화시키고 자신을 살피게 하는 공짜 치료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