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 부위별 건강 적신호

이를 테면, 왼쪽 팔이 저리거나 배꼽 주위가 아프다던가 하는 것인데, 실제 우리는 그 신호들을 무시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신호들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계속해서 무시한다면 심장마비와 난소암 같은 무서운 질환으로 발전할 수가 있다.

그런 의미에서 당신이 쉽게 간과해서는 안 될 ‘통증 부위로 알아보는 건강 적신호 9가지’를 준비했다.

만약 당신의 몸이 아래의 9가지 신호를 계속해서 보내고 있다면 가볍게 넘기지 말고 병원을 가보도록 하자.

1. 심장

왼쪽 가슴 부분이나 팔이 이유 없이 저리거나 아프다면 심장에 문제가 생긴 것일 수도 있다.

또한 심장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척추에도 통증이 반복된다면 대수롭게 넘겨서는 안 된다.

2. 폐와 횡격막

왼쪽 목 부위 또는 어깨에 통증이 있다면 기관지가 좋지 않다는 징후다.

마사지 치료사들은 해당 부위가 계속 아플 경우 호흡을 불규칙적으로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3. 간과 쓸개

간이나 쓸개에 문제가 생긴다면 가슴의 아랫부분이나 어깨 쪽이 바늘에 찔리는 듯 한 고통의 유발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오른쪽 목 부위가 뻣뻣하게 굳을 수도 있다.

4. 위와 췌장

소화가 어렵거나 사진 속 부위가 계속해서 아프다면 당장 병원으로 가야 한다.

급성 췌장염 환자의 50&가 해당 부위에 지속적인 고통이 있었다고 말했다.

5. 소장

배꼽 주변의 통증은 소장에 염증이나 경련이 생겼다는 징후다.

증상을 계속해서 방치한다면 소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소화, 배변 활동이 어려울 수 있다.

6 결장과 맹장

맹장염은 수술을 통해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지만 만약 증상을 방치할 경우에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혹시라도 해당 부위가 심하게 아프다면 당장 병원으로 가길 바란다.

7. 신장

신장에 문제가 생기면 갈비뼈 밑으로 모든 부위에 고통이 찾아온다.

잦은 수분 섭취와 적절한 하체 운동이 신장의 활동을 원활하게 한다고 한다.

8. 방광

방광은 물론 골반의 통증은 요도와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등의 문제가 있다는 징후다.

심할 경우에는 염증으로 인해 소변을 볼 때 극심한 고통을 느낄 수 있다.

9. 난소

여성들이 꼭 신경 써야 하는 부위다.

해당 부위가 뾰족한 바늘로 찔리는 느낌이 든다면 당장 병원으로 달려가야 한다. 난소암의 증상일 수도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