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한 마리 암컷만을 사랑하는 사랑꾼

오직 한 사람을 꾸준히 사랑하는 사람을 우린 ‘사랑꾼’이라고 부른다.

그 어떤 유혹이 와도 늘 옆에서 꾸준히 사랑해 줄 수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그런데 동물의 세계에서도 변함없는 사랑이 존재한다.

어떤 위협이 찾아와도, 아무리 힘들고 외로워도 죽을 때까지 단 한 마리만 바라보는 진정한 사랑.

아래 진정한 사랑꾼이라고 불릴 만큼 절실한 사랑을 보여주는 동물들을 소개한다.

1. 마카로니펭귄(Macaroni Penguin)

마카로니펭귄들은 그들의 이름처럼 조금은 특이하고 귀여운 방법으로 이성을 찾고 사귄다.

반려자를 찾기 위해 가슴을 활짝 펴고 머리를 씰룩 씰룩 움직이며 춤을 추면서 유혹한다. 또 장소를 가리지 않고 구애를 한다.

이들은 새끼를 낳았을 때도 서로 합심해 육아를 담당한다. 엄마 펭귄이 아기들의 음식을 찾으러 돌아다니고 아빠 펭귄이 새끼들의 안전을 책임진다.

또한 한 번 만난 반려자와 평생을 함께하기로 유명하다.

2. 회색 늑대(Gray Wolf)

팀버늑대라고도 불리는 회색늑대는 한번 파트너를 만나면 평생을 함께한다.

또 수컷 늑대는 가족이나 짝이 위험에 처하면 거침없이 목숨 걸고 덤벼들기로 유명하다.

흔히 ‘늑대 같다’라는 표현이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지만, 사실 늑대는 헌신적인 사랑을 실천하는 진정한 사랑꾼 동물 중 하나다.

3. 원숭이올빼미(Barn Owl)

수컷 올빼미는 관심 있는 암컷 올빼미에게 죽은 쥐를 선물하며 구애한다.

선물을 받은 암컷 올빼미가 관심이 있으면 우는 소리를 내며 그를 승낙한다.

파트너가 죽기 전까지 이들은 영원히 한 배우자만 바라보며 영원한 사랑을 맹세한다.

4. 솔방울도마뱀 (Shingleback Skink)

주로 호주에서 발견되는 이 도마뱀은 오직 한 파트너와 짝짓기를 한다.

그리고 평균 20년 이상을 함께 생활하며 동고동락한다.

도마뱀 커플이 걸을 때도 ‘사랑꾼’의 면모를 보이는데, 보통 암컷이 걷고 있을 때 수컷이 암컷 뒤에서 망을 보듯 걷는다고 알려졌다.

출처 :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