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헤드 절대 손으로 만지면 안된다.

코에 생긴 분비물인 ‘블랙헤드’를 손으로 짰다가 뇌사 상태에 빠진 소녀의 소식이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안겼습니다. 지난 13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중국 광저우에 사는 10살 소녀 ‘시오 메이’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이 소녀는 뇌수술까지 받았는데요. 우리가 흔히 보는 블랙헤드를 ‘손’으로 절대 짜면 안 되는 이유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시오의 엄마는 깨끗하지 않은 손으로 딸의 코에 생긴 ‘블랙 헤드’를 짰다고 합니다. 손의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감염이 된 것인데요.

▼며칠 후 시오는 고열에 시달리며 심각한 두통을 갖게 됐습니다. 식욕을 잃고 구토까지 하게 되었는데요. 어쩔 수 없이 큰 병원으로 찾아갔다고 합니다.

▼처음 병원에 도착했을 때 시오의 상태는 매우 심각했다고 합니다. 두개골은 고름으로 가득차 있었고, 뇌의 압력도 높아 굉장히 위험한 상태였다고 하네요.

▼시오는 항생제로 쉽게 제거되지 않는 박테리아인 ‘슈퍼버그’에 감염된 것이었는데요. 뇌에 종기와 종양, 고름으로 차있었다고 합니다.

▼광저우 진안 대학교 병원에서 시오를 맡았던 담당 의사는 “시오의 두개골 부분에서 8밀리리터의 고름을 짜내고 감염된 조직을 제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와 입 사이의 삼격형 영역은 뇌와 연결된 혈관이 많아서 감염에 특히 주의해야한다.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위험성을 알렸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