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에서 들린 소리

동물 전문 매체 홀리도그타임즈는 보도블럭 속에 갇혀 있다 극적으로 구조된 엄마 강아지 스쿼럴(Squirrel)의 사연을 소개했다.

러시아 보로네시 주의 한 지역에서는 싱크홀을 메우는 보도블럭 공사가 이뤄졌다.

그런데 공사가 끝난 다음날, 갑자기 보도블럭 아래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한 주민이 시청에 신고를 했지만 돌아온 것은 “도와줄 수 없다”는 실망스러운 답변 뿐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Vadim Rustam’

이에 공사가 이뤄진 곳 인근에 살던 주민들은 힘을 모아 직접 보도블럭을 들어올렸고, 벽돌 사이에서 애처롭게 울고 있던 강아지 스쿼럴을 발견했다.

구조를 도운 한 남성은 “발견 당시 스쿼럴은 임신 중이었다”며 “깜깜한 땅 아래서 아무것도 먹지 못해 굶주린 상태였지만 다행히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녀석이 어떻게 보도블럭 아래 묻히게 됐는지는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녀석은 새로운 주인에게 입양돼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