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볼에 있으면 당장 가야한다. 병원

얼굴의 양 옆에 붙어있는 ‘귀’는 인체의 축소판이라고도 불립니다. 이렇게 불리는 이유는 귀를 통해서 우리 몸의 건강 상태를 진단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귀’를 통해 다양한 건강 상태를 체크해볼 수 있지만, 최근 귀의 귓불을 통해 우리 뇌의 노화 현상을 확인할 수 있다는 소식이 들려 화제입니다. 귓불과 뇌의 노화 현상에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1.  귓불 주름과 뇌의 노화

최근 경희대 병원과 삼성 의료원의 귀에 관한 공동 연구가 있었는데요. 해당 연구 결과 귓불에 있는 주름과 뇌의 노화 간에 관계가 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귓불을 확인했을 때, 귓불에 주름이 있는 사람들은, 귓불에 주름이 없는 일반 사람들에 비해 치매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이 높다는 주장이 제시되었습니다.

 2.  귓불에 주름이 있으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

귓불에 주름이 있는 사람들은 일반 사람들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이런 주장을 근거로 하여 귓불 주름이 있는 사람의 귀와 뇌를 검사하였고, 놀라운 결과가 제시되었습니다. MRL 촬영을 하면, 미세혈관이 막혀 있는 부분들의 경우 하얗게 찍혀 나오는데, 귓불에 주름이 있는 사람의 뇌를 MRI로 찍었더니 작은 뇌혈관들이 막혀서, 하얗게 변성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3.  귓불 주름의 또 다른 위험성

귓불에 주름이 있는 사람들은 뇌가 하얗게 되는 퇴행성 변화의 위험도가, 귓불에 주름이 없는 사람들에 비해 무려 7.3배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치매의 위험도 일반 사람들에 비해서 2배 정도 더 높다는 것입니다. 또한 귓불 주름은 인지 장애나 대뇌의 백색변성, 허혈성 질환, 치매 물질인 아밀로이드 등의 축적되었다는 신호입니다.

 4.  귓불에 주름이 있으면 모두 치매에 걸리는걸까?

이미 뉴스에서 이러한 정보가 전달된 이후로, SNS에서는 급격하게 해당 정보가 퍼져나갔는데요. 그 만큼 불안감도 커져나갔습니다. 그렇다면 정말 귓불에 주름이 있으면 모두 치매에 걸리게 되는 걸까요? 귓불 주름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뇌 질환이 있다는 것은 아니며, 주름이 없는 사람보다는 위험도가 높다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귓불에 주름이 있다면, 다른 사람보다 나의 뇌 건강 상태를 수시로 체크하고, 병원에 가서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