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다수가 모르는 나무젓가락의 충격

대한민국 대표 식사대용 스낵, 컵라면은 조리하기 편리하며, 끓여 먹는 라면과는 조금 다른 매력의 맛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는 음식인데요. 컵라면을 먹을 때, 우리는 주로 쇠 젓가락보다는 나무젓가락을 많이 이용합니다. 그러나 컵라면처럼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나무젓가락을 사용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하는데요. 이미 많은 분들이 나무젓가락을 사용하고 있는데, 무슨 근거 때문인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1.  나무젓가락에서 유해물질이?

최근 한 방송에서는 ‘유해물질을 높이는 나의 행동’ 이라는 주제로 생활 속에서 우리가 접하게 되는 유해물질과 그 경우에 대해 소개하였는데요. 컵라면을 먹을 때, 나무젓가락을 사용하면 유해물질이 나온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나무젓가락은 보통 중국에서 제조를 하며, 나무젓가락의 색깔을 하얗게 보이게 하기 위해, 또는 곰팡이의 번식을 막기 위해서 표백제와 살균 역할을 하는 화학물질을 넣을 수 있다고 합니다.

2.  과산화수소의 위험성

해당 방송에서 한 교수는, 대표적인 표백 및 살균제 ‘과산화수소’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과산화수소의 경우 사람에게 위경련 및 구토,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인데요. 스테인레스 젓가락과 나무젓가락을 물에 끓인 후 과산화수소가 나오가 검출되는 지 실험하였고, 그 결과 나무젓가락이 과산화수소의 함량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결국 나무젓가락에 과산화수소가 사용되었다는 사실이 증명된 것이죠.

3.  나무젓가락의 유해성

컵라면을 먹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무젓가락을 이용합니다. 그러나 컵라면의 온도가 높기 때문에 나무젓가락 속의 유해물질들이 녹아나올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우리 몸에 직접 유해물질이 흡수 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컵라면뿐만 아니라, 뜨거운 음식이나 식초 등이 들어간 음식에는 나무젓가락에 묻이 있는 화학물질들이 녹아내려 유해물질이 우리 몸으로 흡수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4.  나무젓가락에서 나오는 유해물질을 피하려면?

뜨거운 음식을 먹기 전, 나무젓가락을 불가피하게 사용해야 한다면, 유해물질이 조금이라도 덜 나오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방법으로는 나무젓가락을 흐르는 ‘차가운 물’ 에 계속해서 씻어낸 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컵라면 용기 자체도 뜨거운 물과 접촉하면, 환경호르몬 등 우리 몸에 치명적일 수 있는 유해물질이 많이 나오게 되는데요. 간간히 먹는 것은 좋지만, 자주 접하지는 않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