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와의 마지막 여행

인사이트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데일리는 시한부 판정을 받은 반려견과 14개월째 ‘이별 여행’ 중인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네브래스카 주(州)에 사는 남성 롭(Rob, 33)은 2015년 뼈암 진단을 받은 반려견 벨라(Bella)가 왼쪽 다리를 절단하지 않으면 곧 죽을 수도 있다는 의사의 소견을 들었다.

고심 끝에 수술을 진행했지만 주변의 노력에도 벨라는 “짧으면 3개월, 길면 6개월”이라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Instagram ‘robkugler’

당시 학교에 다니던 롭의 가장 큰 걱정은 집으로 돌아갈 때마다 “벨라가 죽어있으면 어떡하지?”라는 생각 때문에 초초한 마음이 들었다.

결국 롭은 벨라와 함께 소중한 추억을 쌓을 ‘마지막 여행’을 준비했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여행을 떠났다.

주인의 간절한 마음을 알았는지, 벨라는 ‘길어야 6개월’이라는 시한부 판정에도 2배가 넘는 14개월을 힘차게 여행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