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주머니를 갖고 태어난다는데

“여성은 뱃살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운명을 지녔다”면 어떨까요? 실제로 많은 여성들은 갱년기에 접어들기도 전에 나이를 먹으면서 특히 복부 쪽에 살이 많이 찌는 것을 경험합니다. 이는 인종이나 태생 배경을 불문하고 일어나는 현상인데요. 때문에 유전으로 몰아갈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죠. 그렇다면 왜 유독 여성만이 나이가 든다는 이유로 뱃살이 더 찌는 것일까요? 그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사실, 인간은 나이를 먹으면서 수면시간과 비타민 B가 부족하고 육체적 활동이 줄어들며 근육량까지 감소되어서 뱃살이 자연스럽게 나올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됩니다. 여기까지는 남녀 모두 해당되는 사항인데요. 그렇다면 나이든 여성과 남성의 차이점은 어디서 생기는 것일까요?

▼일단 남녀 모두 나이를 먹으면 호르몬에 큰 변화가 생깁니다. 전체적으로 감소하게 되는데요. 여성의 경우, 프로게스테론이 에스트로겐 보다 현저히 빨리 감소하게 되는 불균형 현상이 생깁니다. 이 현상 때문에 난소에서 분비되는 엔스트로겐이 더 많은 지방 세포들을 만들어내는데요. 덕분에(?) 여자들은 나이가 들면서 복부와 골반 쪽에 지방이 늘어나게 되는거죠. 하지만 이뿐만 아닙니다.

▼한의사 신정애가 여성의 뱃살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MBN ‘엄지의 제왕’에서 나이가 들 수록 살이 찔 수밖에 없다고 밝혔는데요. 의사에 따르면, 여성은 모두 뱃살 주머니를 갖고 태어났다고 합니다. “여자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이미 뱃살 주머니를 가지고 태어난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사는 어린 아이들의 경우를 예시로 들었는데요. “어린 남자아이들은 살이 찌면 등과 팔뚝을 포함해 전체적으로 살이 찐다. 하지만 여자 아이들은 다르다”고 말했죠.

▼여자 아이들은 상대적으로 배에만 살이 찐다고 하는데요. 뱃살 주머니로 인해 나이가 드는 것 만으로도 살이 계속 붙는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