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물에 빠졌을 때, 복구하는 꿀팁

최근에 방수 기능이 되는 스마트폰들이 출시되긴 하였지만 아직은 완전하진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나 목욕탕에 떨어뜨리거나 수영장에서 물에 빠뜨리는 경우는 휴대폰이 망가질 확률이 매우 높은데요. 그 밖에도 갑자기 비가 쏟아지는 날에 우산없이 걷게 되면 스마트폰이 젖게 되는 상황도 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물에 젖은 휴대폰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도록 할께요

1. 즉시 물에서 꺼내기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일단은 휴대폰을 물에 빠진 즉시 꺼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차피 빠졌는데 큰 상관이 있느냐고 반문할 수도 있지만 스마트폰이 물에 빠졌을 때는 매 순간이 중요합니다. 그러니 최대한 빨리 물에서 구출하시기 바랍니다.

2. 전원 끄기

보통은 물에 젖게 되면 핸드폰이 자동으로 꺼지기 마련이지만 간혹가다 켜진 상태로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주저없이 스마트폰을 꺼두셔야 합니다. 이 과정만으로도 물이 퍼져서 일어나는 2차 손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3. 배터리, SIM(유심), SD(메모리카드) 제거

혹시 배터리를 제거할 수 없는 일체형 휴대폰을 가지고 있다면 이 단계는 건너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만약 배터리를 핸드폰에서 꺼낼 수 있다면 바로 제거해주셔야 합니다. 이렇게 바로 제거를 하시면 에너지 공급을 차단시켜 추가 손상을 예방합니다. 덧붙여 제거할 수 있는 유심 칩이나 메모리카드 등의 주변 장치를 모두 꺼내시는게 좋습니다.

4. 진공 봉지에 넣기

그리고 나서 수건이나 얇은 천으로 휴대전화를 닦고 말립니다. 그런 뒤에는 비닐 봉지에 휴대폰을 넣고 공기를 빨아드려 진공 효과를 만들어 줍니다. 그렇게 되면 핸드폰 내부에 있는 물기를 빨아들이게 됩니다.

5. 쌀 통에 최소 2일 보관

수건으로 넣고, 수건으로 말려도 완벽하게 안쪽의 수분을 제거하기는 불가능한게 사실 입니다. 이럴 때는 완전히 수분을 흡수할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한데요.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쌀 입니다. 전화기와 주변 부품을 쌀통에 이틀 정도 넣어 놓고 그대로 두시면 완벽하게 수분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새 신발을 살 때 들어있는 실리카 겔 이라는 방습제로 대체하셔도 됩니다.

6. 전원켜기

마지막으로 이제 전원을 켜시면 되는데요. 여기서 중요한 것은 만약 휴대폰 안에 아주 작은 물 입자라도 남아 있다면 모든 노력은 쓸모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앞서 말씀드린대로 쌀 통에 최소한 이틀은 말리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2일이나 스마트폰을 못 키는 것이 조금은 불편하겠지만 이 과정을 견뎌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혹시라도 휴대폰이 물에 빠졌을 때 당황하지 마시고 이 순서대로 꼭 대처해 보시면 효과가 있을 거예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