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강아지를 데려와 키웠더니

인사이트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미국 애리조나 주 투스콘 지역에 사는 한 청년이 무료로 분양 받은 아기 강아지가 알고 보니 ‘늑대’였다고 전했다.

더도도에 따르면 익명의 청년은 몇 년 전 ‘강아지 무료 분양’이라는 광고를 봤고 바로 연락을 취해 활발한 성격의 아기 강아지 한 마리를 분양 받았다. 청년은 녀석에게 ‘네오(Neo)’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그런데 네오는 다른 강아지들과 달랐다. 녀석은 늘 주변을 경계했고, 집 울타리를 뛰어넘어 밖으로 탈출했다. 또한 사람들의 손길은 물론 눈길을 맞추는 것을 거부했으며 다른 강아지들과 노는 것도 싫어했다.

인사이트Wolf Connection

이웃 주민들도 이런 네오의 행동을 의심쩍어 했다. 한 주민은 “녀석은 매일 구슬프게 울었고, 매일 울타리를 뛰어넘어 탈출했다”며 “다른 강아지들에게선 볼 수 없는 이상한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주인도 녀석의 행동에 의심을 품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동물 보호 단체로 데리고 갔다. 그 결과 네오는 강아지가 아닌 ‘늑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네오는 특별한 허가가 없는 이상 야생 늑대를 키울 수 없는 미국 법에 따라 늑대 보호 단체 ‘울프 커넥션(Wolf Connection)으로 옮겨졌다.

울프 커넥션 관계자 케이트 살란스키(Cate Salansky)는 “걱정과 달리 네오는 다른 늑대들과 잘 지냈다”며 “녀석은 친구들이 있는 자연으로 돌아와 무척 행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오의 전 주인은 집에서 보였던 행동과 달리 보호소에서 활발하게 뛰어노는 녀석의 모습에 아쉬워하면서도 “진짜 집을 찾아 다행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