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 있으면 위험한 ‘이것들’

많은 사람들이 하루에 한번 이상은 사용하는 화장실 많이 사용하는 만큼 많은 세균의 서식처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변기만 더럽다고 생각했지 다른 물건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았는데요. 지금 여기 화장실에서 당장 버려야 하는 물건 5가지가 있습니다

1.  다 쓴 샴푸통

여러분들은 샴푸를 끝까지 다 쓰시는 편인가요? 아무리 펌핑을 해도 나오지 않는 샴푸통 어떤 분들은 남은 한 방울까지 써보겠다며 물을 담아서 끝까지 쓰시는데요. 그러나 절대 이렇게 하시면 안됩니다. 다 쓴 샴푸통 안에는 녹농균이라는 세균이 자랄 확률이 높다고 하는데요. 이는 피부염 뿐만이 아니라 모낭염과 같은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돈 아깝다고 물 넣어서 쓰다가 더 큰 돈이 나갈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2.  칫솔걸이

많은 분들이 화장실 안에다가 칫솔걸이를 사놓고 끼워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화장실에 두고 사용하는 칫솔은 세균덩어리인데요. 욕실에는 습기가 항상 가득차 있기 때문에 칫솔도 항상 마르지 않게 되고 그러면 더욱 더 세균의 서식처가 되는 것입니다. 칫솔 ,보관은 습기가 많이 있는 화장실보다는 바깥에서 햇볕에 건조하는 것이 칫솔을 건강하게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3.  화장실 세정제

화장실을 청소할 때 우리는 세정제를 이용해서 깨끗하게 청소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바람직할까요? 화장실 세정제로 청소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세정제의 냄새는 정말 머리가 아플정도입니다. 이는 실제로 화학적 성분이 많기 때문에 자주 이것으로 청소하는 것은 우리 몸에 해로운데요. 그렇기 때문에 인위로 만들어진 것보다는 베이킹소다에 식초를 푼 물을 사용하여 깨끗하고 건강하게 청소해보시길 바랍니다.

4.  양치컵

양치컵을 사용하지 않으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주변에 보면 양치컵을 사용해서 양치를 하시는 분들이 꽤 많습니다. 특히 어린아이들 같은 경우에는 컵을 사용하여 입을 헹구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러나 양치컵은 잘못 관리하게 되면 세균이 화장실 변기보다 그리고 휴대폰보다 훨씬 많을 수 있습니다. 작년에는 어린이집의 양치컵과 칫솔 등의 세균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뉴스에 나기도 했었죠.

 5.  변기솔

매일 변기를 청소해야 하는 주부님들 조차도 변기솔을 잡는것이 꺼려질 때가 있습니다. 그만큼 변기를 청소하는 솔이기 때문에 당연히 세균도 엄청난 수준인데요. 변기를 청소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따로 놓지 않고 화장실 옆쪽에 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세균을 더욱 번식하게 만드는 환경으로 당장 버려야 하는 한가지 물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