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먹으면 암을 유발하는 음식조합

우리는 식사를 할 때 한 가지 음식만 먹지 않는다. 보통 밥과 국, 서너 가지 이상의 반찬을 함께 먹게 된다. 그런데 우리가 즐겨 먹는 음식은 하나하나의 식품에는 암을 일으키는 성분이 없지만 함께 섭취했을 때 발암물질이 생기는 것들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식품 성분끼리 반응하여 암을 일으키는 물질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함께 먹었을 때 암을 유발하는 식품들

함께 먹었을 때 발생하는 발암물질의 대표적인 것으로 ‘니트로소아민’과 돌연변이성 물질인 ‘에틸니트릴산’이 있다.

니트로소아민은 주로 육류나 어류가 착색료나 방부제 같은 식품 첨가물을 만났을 때 생성된다. 육류나 어류에 함유된 ‘아민’이라는 성분과 식품 첨가물에 있는 ‘아질산 나트륨’이 결합되어 니트로소아민이 되는 것이다.

또 니트로소아민은 육류나 어류를 식품 첨가물이 들어 있는 음식과 함께 먹었을 때 위 속에서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 비타민C가 니트로소아민의 발생률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다랑어포나 말린 생선, 꽃새우, 어묵 등을 먹을 때는 비타민 C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가공식품이 몸에 좋지 않다고 말하는 이유는 다양한 식품 첨가물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의 식생활에서 가공식품을 전혀 먹지 않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 그러므로 낮에 가공식품을 먹었다면 밤에는 비타민이 풍부한 신선한 야채를 듬뿍 섭취하여 발암물질의 해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육류나 어류를 야채와 함께 먹는 것도 좋지 않다. 셀러리나 시금치, 상추, 무, 배추 등은 타액 속에서 아질산이온으로 변하는 질산이온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육류나 어류에 함유된 아민이 입안에서 변화된 야채의 아질산이온과 결합해 발암물질인 니트로소아민을 발생시키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샐러드나 샌드위치를 먹을 때 가급적 햄과 야채를 같이 먹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햄과 상추를 같이 끼워먹는다면 야채에 함유된 질산이온이 타액 속에서 쉽게 아질산이온으로 변해 버린다.

그렇다고 이들 야채를 절대 먹어선 안 된다는 말은 아니다. 오히려 이들 야채는 항암성분도 함께 지니고 있다. 다만 시금치, 상추, 무, 배추 등은 육류나 어류의 가공품과 함께 먹으면 좋지 않다는 점에 주의하면서 항암성분을 지닌 다른 녹황색 채소를 먹도록 한다.

또한 ‘햄, 소시지와 어묵’ 그리고 ‘김치와 명란젓’도 함께 먹으면 발암 위험을 높이는 식품들이다.

어묵에 이용되는 보존료인 ‘소브르산’과 햄이나 소시지에 들어 있는 ‘아질산’이 반응하면 산성 상태가 되고 여기에 열이 가해지면 돌연변이성 발암물질인 ‘에틸니트릴산’이 될 확률이 높기 때문. 따라서 햄, 소시지와 어묵은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김치에 명란젓을 함께 먹으면 좋지 않은 이유도 니트로소아민 때문이다. 배추 등 야채에는 질산이온이 함유되어 있어 절이면 미생물의 작용에 의해 아질산이온으로 변하기 쉽다. 그런데 아민이 다량 함유된 명란젓에 아질산이온이 많은 김치 등을 함께 먹으면 니트로소아민의 발생률이 높아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