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발톱으로 고생한다면 해야 할 4가지

발톱이 살 속으로 파고드는 ‘내향성 발톱’으로 고생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꼭 집중해야 할 정보가 있어요. 내향성 발톱은 발톱에 노화가 진행되거나 발톱을 너무 짧게 깎아 생기는 질환이라고 해요. 내향성 발톱이 되면 보통 염증이 생기는데, 이때 무언가에 살짝 스치기만 해도 엄청난 통증을 유발한다고 하니 작은 발톱 하나로 극심한 통증이 동반된답니다. 내향성 발톱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치료법을 통해 하루빨리 건강한 발톱으로 다시 태어나보세요

1. 따뜻한 소금물에 족욕 하기

따뜻한 소금물에 발을 담그게 되면 발톱을 유연하게 만들어 살을 덜 파고들게 만들어요. 일주일에 3번, 20분 정도 따뜻한 소금물에 발을 담가 딱딱한 발톱이 살을 파고드는 것을 방지해 보세요.

2. 발톱 사이에 솜 넣기

발톱 사이에 부드러운 솜을 넣으면 솜이 발톱과 발가락 사이에서 쿠션처럼 작용해 통증을 완화시켜요. 하지만 솜을 넣어도 통증이 심할 경우에는 망설이지 말고 의사의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보라고 권하고 싶어요.

3. 사과 식초로 소독하기

내향성 발톱은 살 속으로 파고드는 발톱으로 인해 살에 상처가 생겨 2차 감염이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에요. 따라서 평소에 발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요. 사과 식초를 탄 물에 발을 담그는 것은 간편하게 발을 소독할 수 있는 방법이랍니다.

4. 발톱 일자로 깎기

내향성 발톱은 발톱을 둥글게 자르는 습관 때문에 생기기도 해요. 발톱의 끝부분을 둥글게 자르면서 살 속으로 더 파고들어가게 되기 때문에, 이미 내향성 발톱이 진행된 사람은 더더욱 발톱을 둥글게 자르면 안 된답니다. 특히 발톱 끝부분을 짧게 자르는 것은 절대 금물이니 꼭 주의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