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생각했던 것 보다 설탕이 엄청 들어간 음식

콤한 설탕 당분은 당장 입을 즐겁게 해줄지는 몰라도 장기적으로 보면 몸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는데요. 케이크, 쿠키 등 당분함량이 높은 식품을 무작정 섭취하다보면 체중증가와 비만은 물론 당뇨 위험성까지 높일 수 있습니다.

문제는 아닌 것 같으면서 생각보다 설탕함량이 높은 식품이 일상 곳곳에 숨겨져 있다는 점인데요. 이와 관련해 미국 허핑턴 포스트는 ‘생각보다 설탕이 많이 들어있는 식품’을 소개했습니다.

영양학 전문가들의 조언으로 선정된 것인 만큼 해당 항목을 참조해 모르는 사이 몸에 쌓이고 있는 당분함량을 줄여보세요

1. 패스트푸드점에서 파는 ‘치킨 샌드위치’

패스트푸드점 음식이 고열량인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여기에 당분함량도 상당히 높다는 것은 생각보다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치킨살코기 위에 뿌려지는 각종 소스 에는 최대 16g에 달하는 설탕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이는 설탕가루 4 티스푼에 달하는 양이다.

2. 포장된 ‘빵’

슈퍼에서 파는 포장된 빵은 생각보다 당분함량이 높다. 빵 제조업체들은 촉촉한 수분과 부드러움을 유지시키기 위해 설탕을 주입하는 경우가 많다. 앞으로 빵을 구입할 때는 포장지 뒷면에 적혀있는 당분함량을 잘 확인해보도록 하자. 잘 안보이더라도 포기는 금물이다.

3. 양배추 샐러드

의외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양배추 샐러드에 제공되는 드레싱에는 최대 설탕 3.5 스푼이 포함되어 있다. 가능하면 포장되어 있는 제품이 아닌 양배추 자체를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도록 하는 것이 좋다.

4. 토마토 소스

토마토는 건강에 유익하지만 의외로 해당 소스에는 달콤함이 상당히 묻어있다. 성분 목록을 살펴보면 비밀을 알 수 있는데 바로 ‘옥수수 시럽’ 때문이다. 여기에는 약 설탕 15g, 즉 4 티스푼에 달하는 설탕가루가 들어있다. 번거롭더라도 자연 토마토를 구입해 약간의 물과 볶음 마늘을 혼합해 소스를 직접 제조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도 있다

5. 인스턴트 오트밀

인스턴트 귀리에도 설탕이 들어있다. 최대 18g의 설탕이 인스턴트 오트밀에 포함되어있는데 일반 오트밀을 구입해 신선한 과일이나 꿀을 첨가해 먹는 것이 현명하다.

6. 냉동 피자

마트에서 구입한 냉동피자의 성분 목록을 보면 옥수수 시럽이 포함되어 있다. 보통 토핑 당 설탕 6g 정도 들어있는데 여기에는 트랜스 지방도 상당히 포함되어 있다. 진정 피자를 먹고 싶다면 직접 매장에 방문해 즉석에서 만들어진 따끈한 음식을 먹는 것이 입맛을 돋우는 것은 물론 설탕도 생각보다 덜 섭취할 수 있다.

7. 비타민 워터

비타민 워터를 마시면서 당신은 몸이 건강해지고 있다고 안심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비타민 워터는 거의 ‘설탕물’이라 봐도 지나치지 않다. 비타민 워터 566g 당 설탕 함유량은 무려 32g인데 이는 탄산음료나 스포츠 음료 속 당분함량과 거의 같은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