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을 도와주는 댕댕이

인사이트

최근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9gag)에는 정비소에서 일하는 주인의 조수로 ‘완벽 변신’한 닥스훈트의 모습이 공개됐다.

러시아에 살고 있는 이 강아지는 정비소를 운영하는 주인과 꽤 오랜 시간을 함께 보냈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더니 녀석은 어느 날부터 갑자기 정비 도구들을 물고 주인을 쫓아다니기 시작했다.

인사이트9gag

그 모습이 너무 기특했던 주인은 녀석에게 ‘전용 옷’을 만들어줬다.

닥스훈트의 매력 포인트인 긴 몸에 딱 맞는 옷에는 다양한 종류의 연장을 넣을 수 있는 주머니가 부착돼 있다.

이제 녀석은 그 작은 주머니에 연장을 끼고 주인을 졸졸 쫓아다니며 일을 돕는다.

주인은 “걸어 다니는 공구함이 따로 없다”며 “어느새 녀석도 일을 즐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