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렸다하면 댕댕이 치사율 80% 위험한 증상

파보는 보통 면역력이 약한 강아지에게서 많이 발병하게 됩니다. 생후 8~12주 사이의 강아지가 걸릴 경우 그 치사율이 80%에 달할 정도로 위험한 질병입니다.

심한 경우에는 24시간 이내에 사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다른 어떤 병보다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초기 접종과 항체 검사로 거의 완벽한 예방이 가능하지만 조심해서 나쁠 건 없죠.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우리집 강아지가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운 증상을 보인다면 바로 병원으로 달려가세요!

1. 식욕 부진

강아지가 아무 이유도 없이 밥을 먹지 않는다면 파보를 의심해봐야 한다.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인해 식욕이 떨어진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2. 구토

가장 마지막에 먹은 밥을 계속해서 토한다면 파보일 가능성이 높다.

구토는 주로 노란색이나 갈색을 띠며 맑은 빨간색 피가 함께 나올 수도 있다.

탈수 증상이 함께 일어나기 때문에 강아지는 계속해서 물을 마시려 할 것이다. 하지만 물도 금방 토해내고 만다

3. (출혈성) 설사

파보는 장 내 혈관을 손상시켜 악취가 나는 출혈성 설사를 유발한다.

설사로 인해 탈수 현상이 심해지면 쇼크 상태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

4. 신체 다른 부위의 손상

파보 바이러스는 빠르게 퍼져 몸 여기저기의 세포를 공격하기 때문에 만성 심장 질환이나 갑작스런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

골수 손상으로 인한 패혈증 또한 대표적 사망 원인 중 하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