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것에 데여 화상있을 때, ‘

집에서 당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 중 가장 고통스러운 것 중 하나는 바로 화상일 것입니다. 화상은 아차하는 순간에 입게 되며 특히 불을 자주 다루는 주방이나 다리미 등으로 인해서 많이 발생합니다. 화상은 정도에 따라서 1도 화상 ~ 3도 화상까지 나뉘는데 심각한 화상이 아니라면 보통 집에서 입는 화상은 1도 ~ 2도 화상을 입게 됩니다. 하지만 화상은 초기 대처가 가장 중요한데요. 화상을 입은 즉시 적절한 응급조치를 취해준다면 흉터 및 진행을 어느정도 막아줄 수 있습니다. 다만, 잘못된 상식이나 민간요법 등으로 오히려 화상을 더 심하게 만드는 경우도 있는데요. 화상을 입었을 때 취해야 할 응급처치 및 주의할 점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1. 화상 응급처치

화상을 입은 그 즉시 화상 입은 부위를 차가운 물에 담궈줍니다. 화상 사고에는 화기를 빼는 것이 가장 우선 행해져야 하는데, 화기를 재빨리 빼내지 않으면 화기로 인해서 화상이 더 진행 될 수 있습니다. 화기를 빼는 데에는 15~30분 정도가 적당합니다.

만약 옷을 입은 상태에서 화상을 입었다면 옷을 벗기는 것보다는 차가운 물을 부어주는 것이 더 좋습니다. 화상의 정도를 파악하지 못하고 옷을 벗기려고 한다면 피부나 살점이 떨어져 나가 2차 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옷을 벗기지 않고 옷 위에 차가운 물을 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가벼운 화상 정도라면 옷을 벗겨도 되는데 일반적으로 벗는 방법보다는 가위로 옷을 자르는 편이 낫습니다.

     

2. 화상의 정도

1도 화상 (표피화상)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릅니다. 심할 경우에는 피부가 벗겨지기도 합니다. 적절하고 신속한 응급처치만으로도 대부분 흉터 없이 깨끗하게 회복될 수 있습니다. 병원에 가기 전 화상 부위가 노출되지 않도록 붕대나 거즈를 대는 것이 좋습니다.

1도 화상을 입었을 때에는 바로 차가운 물에 담그게 되면 오히려 물집이 생길 수도 있으니 미지근한 물부터 서서히 차가운 물로 적용하는 것이 더욱 좋겠습니다.

2도 화상 (진피화상)

물집이 생기고 부어오르며 엄청난 통증을 동반합니다. 치료를 받아도 흉터가 남기 쉬우며 물집을 제거하는 것은 2차 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물집이 터지지 않도록 조심하고 차가운 물로 적신 깨끗한 수건으로 감싼 다음 신속하게 병원에 내원해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3도 화상 (전층화상)

피부가 부어오르며 하얗게 손상됩니다. 3도 화상부터는 자연적인 치유가 불가능하며 흉터가 남게 됩니다. 근육 및 신경층까지 손상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심할 경우 신경과 감각이 큰 손상을 입어서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중증 화상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화상으로 2도 화상 이상의 화상 면적이 피부 표면적의 20% 이상(소아는 15% 이상)인 경우에 해당합니다. 이 외에도 특수 화상에 포함되는 흡입 화상, 전기 화상, 화학 화상도 중증 화상으로 분류하며 얼굴이나 항문 주위, 회음부 및 성기 주위, 관절 부위 화상 등 특수 부위 화상도 중증 화상에 속해 입원 치료를 해야합니다

3. 가벼운 화상의 경우

가정에서 끓는 물에 살짝 데이거나 뜨거운 물건에 작은 화상을 입었을 경우 (1도 화상 및 화상 부위가 작은 경우에 해당합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응급처치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일단 모든 화상 사고의 기본인 화기를 빼는 작업을 해줍니다. 특별히 상처가 없거나 물집이 생기지 않았다면 화상 연고를 살짝 발라줍니다. 화상을 입은 부위가 마르면 통증이 심해지고 오래가며 회복이 늦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화상용 거즈를 화상 부위에 덮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화상용 거즈는 마취성분의 리도카인이 포함된 제품도 있지만 리도카인 자체가 화상 부위에 자극을 줄 수 있고 흡수되어 몸에 나쁜 영향을 줄 수도 있으므로 임산부는 가급적이면 리도카인이 포함되지 않은 제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화상용 거즈에는 바세린이 발라져 있기 때문에 멸균 거즈를 그 위에 덮어줍니다.

4. 화상 시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

4.1 물집을 제거하는 행위는 절대적으로 금합니다. 바늘로 물집을 터트리거나 물집을 제거하는 것은 2차 세균 감염의 위험을 절대적으로 높이는 방법입니다. 물집이 잡힌 피부라도 세균 감염을 어느정도 막아줄 수 있습니다.

4.2 물집이 이미 터진 경우에는 물집이 잡힌 피부를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집이 터진 상태에서는 2차 세균 감염의 위험을 오히려 높일 수도 있기 때문인데 물집이 잡힐 정도의 2도 화상을 입었다면 병원부터 가는 것이 우선입니다. 집에서는 아무리 깨끗하게 유지한다고 해도 멸균상태를 유지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4.3 화상과 관련된 민간요법을 절대로 시도하지 마세요. 특히 소주를 뿌리거나 숯가루를 화상 부위에 바르거나 알로에, 감자, 된장 등을 바르는 등의 행위를 하는 것은 상황을 훨씬 더 악화시킬 뿐입니다. 2도 화상 이상의 경우에는 집에서 상처 부위에 소독약이나 화상 연고를 바르는 것도 염증을 일으킬 수 있고 병원에서 치료하는데 방해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왠만하면 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4.4 화상 부위에 찬 물이 아닌 얼음을 대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습니다. 가정에서 차가운 수돗물 정도의 온도는 화기를 빼는 데 좋지만 화기를 빼겠다고 얼음을 화상 부위에 가져간다면 얼음으로 인한 세균 감염 및 혈관 수축으로 인해 염증이 발생하여 증상이 더욱 악화됩니다.

4.5 화상 치료가 끝나더라도 화상 부위를 햇빛에 노출하는 것은 피부 변색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외출할 때는 되도록 넓고 부드러운 소재의 옷을 입고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며 화상 부위가 가렵다면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4.6 유아나 노인은 저체온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너무 찬물을 들이붓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4.7 뜨거운 것을 삼킨 기도 화상의 우려가 있는 경우 지체하지 말고 바로 병원으로 가야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