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강아지는?

애견 인구가 1천만을 넘어서면서 국내 5가구 중 1가구에서는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셈인데요.

대부분의 견공이 주인의 지시를 잘 따르지만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집안을 엉망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일부 견공은 종종 ‘3대 악마견’이란 오명을 쓰고 각종 인터넷 게시판의 단골 사진으로 오르고 있죠.

이런 연유로 반려견 선택에 망설여지는 이들이 있다면 똑똑해 비교적 키우기 쉬운 친구들로 새 식구를 맞이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미국의 정보공유사이트인 이하우닷컴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애견 단체 미국컨넬클럽(AKC)의 조언을 빌어 ‘가장 스마트한 견공 톱 10’을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상위 10위 안에 든 견공 대부분이 중형 이상으로 키우는 데 제약이 따르겠지만, 일부 견종은 소형이기 때문에 아파트 등의 제한된 공간에서도 무리 없이 키울 수 있을 듯합니다.

다음은 순위에 상관없이 꼽힌 10종의 견공과 그 특징을 나열한 것입니다

1. 보더콜리

민첩성을 겨루는 어질리티 대회에서 친숙한 견종이다. 일에 대한 의욕이 높고 목양견으로서도 맹활약하는 등 지능이 높은 것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싫증내기 쉬운 만큼 장난꾸러기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뛰어놀 공간이 충분한 단독주택이나 전원주택에서 키우기 적합하다.

2. 푸들

장난감처럼 작은 토이 푸들부터 커다란 스탠다드 푸들까지 그 크기가 다양하다. 털이 잘 빠지지 않아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견종으로 알려졌다. 경비견으로도 우수하며 머리가 좋아 훈련도 잘 받는다.

3. 셰퍼드

목양견이나 경찰견, 구조견 등의 전문직에서 활약하는 견종이다. 경비견으로도 훌륭하지만 평균 수명은 10년 정도로 짧은 편으로 알려졌다.

4. 골든 리트리버

몸무게 25~35kg 정도의 큰 개로 사냥은 물론 마약 탐지 및 구조견으로도 활동하는 견종이다. 다른 동물과도 쉽게 친해지며 대범하고 의젓한 성격 때문에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도 키우기 좋다. 얌전한 성격 탓에 국내에서는 맹인안내견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5. 도베르만 핀셔

경찰이나 군에서 활약하는 견종으로 충성심이 강하다. 훈련이 필요하며 경비견으로도 손색없다

6. 셔틀랜드 쉽독

콜리나 보더콜리를 소형화한 견종이다. 주로 목양견으로 활동하지만 내향적인 성격 때문에 경비견으로는 다소 부족하다.

7. 래브라도 리트리버

물에도 익숙해 사냥에 뛰어나며 놀이를 좋아하는 견종이다. 어떠한 가정에서도 잘 어울려 가장 인기 있는 가정견으로 꼽힌다. 골든 리트리버처럼 맹인안내견으로 활약하고 있다.

8. 파피용

나비 날개처럼 생긴 귀가 특징인 작은 개로 아파트 등의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견종이다. 상자 등 좁은 공간에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며 애교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9. 로트와일러

독일에서 경찰견으로 긴 역사를 가진 견종이다. 세력권 의식이 높지만 훈련을 잘 받으며 가족과 집을 지키려는 열망이 강하다. 체격이 좋지만 저항력이 약해 키우는 데 주의를 요한다.

10. 호주 캐틀독

목양견으로 알려진 견종이다. 활발한 성격 때문에 지루하면 장난을 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