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소녀의 신고전화를 받고 출동했더니

미국 콜로라도주의 경찰 데이비드는 어느 날 4살 소녀의 신고를 받았습니다.

신고 내용은, 집 소파 아래 괴물이 있다는 거였습니다.

장난전화라고 생각했지만, 데이비드는 웬일인지 소녀의 집으로 출동하기로 했습니다.

데이비드는 이 집에서 소녀 써니를 만납니다.

알고 보니 써니는 경찰을 정말 좋아해, 집에서도 경찰복을 입고 있을 정도의 경찰 덕후였는데요.

경찰이 오자, 경찰이 현장에서 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배우고 싶다고도 했죠.

“써니는 경찰과 어울리고 싶은 것 뿐이었어요. 경찰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