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이 사납다는 말에도 입양을 했더니

인사이트

성격이 사납다는 이유로 여러 번 입양을 거절당했던 치와와는 애처로운 눈빛으로 자신을 데려가 달라 애원하고 있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히어로바이럴은 새 주인으로부터 사랑을 받자 놀라운 변화를 보인 치와와 ‘로라(Lola)’의 가슴 찡한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사는 니콜라 그리스(Nicola Grice)는 얼마 전 유기견을 입양하기 위해 한 동물보호소를 찾았다.

인사이트Nicola Grice / heroviral

그곳에는 여러 종류의 강아지가 있었지만 니콜라는 유독 애처로운 눈빛으로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치와와 ‘로라’에게 마음이 이끌렸다.

녀석을 입양하려고 하자 동물보호소 직원은 “로라는 탈출도 여러 번 하고 성격이 너무 공격적이어서 키우기에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니콜라는 자신을 바라보던 녀석의 눈빛을 잊을 수 없어 입양을 결정한다.

놀랍게도 보호소 직원의 말과는 달리 로라는 전혀 공격적이지 않고 애교가 많은 녀석이었다. 니콜라의 품에 폭 안기는가 하면 집에 있던 다른 치와와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렸다.

인사이트Nicola Grice / heroviral

니콜라는 “아마도 로라는 공격적이었던 것이 아니라 사랑을 듬뿍 받지 못해 외로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녀석이 행복할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하고 싶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현재 로라는 안타깝게도 심각한 ‘빈혈’을 앓고 있어 약물 치료 등을 받으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