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위 털이 하얗게 변한다면 위험

인사이트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강아지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입 주변이 ‘회색빛’으로 변한다는 연구를 소개했다.

미국 노던일리노이대학교(Northern Illinois University) 연구진은 강아지 입 주변의 회색 털이 스트레스와 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생후 4년 이하의 강아지 중 입 주변에 회색빛을 띠는 400마리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강아지들의 주인에게 평소 강아지가 자주 난폭한 행동을 보이는지, 불안에 떠는 모습을 보이는지, 느닷없이 짖어대는 행동을 보이는지 등을 질문하며 불안 정도를 측정했다.

인사이트Dailymail

이후 강아지들이 지닌 회색빛의 범위와 불안 정도를 비교, 분석하자 매우 흥미로운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

연구에 따르면 불안과 두려움을 심하게 느낄수록 코와 입 주변에 회색빛을 띠는 범위가 넓은 것으로 드러났다.

즉 반려견의 입 주변에 회색 털이 많으면 많을수록 현재 불안에 떨고 있으며 스트레스로 고통받고 있다는 ‘위험 신호’로 여길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를 진행한 카밀 킹(Camille King) 박사는 “자신이 키우고 있는 강아지의 입 주변에서 회색 털을 발견한다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뜻”이라며 “즉시 치료를 받도록 하지 않으면 더욱 심각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