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이 더러울 때, 댕댕이가 자는법

인사이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골 강아지의 취침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 속 사진에는 플라스틱 삽 위에서 숙면을 취하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을 올린 작성자에 따르면 “엄마가 보내준 시골집 강아지 사진인데 땅바닥에서 안 잔다고 저기서 자는 것 같다. 너무 귀엽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강아지는 더러운 땅바닥에서 눕기 싫었는지 적당한 잠자리를 둘러보다가 결국 옆에 있던 삽자루 위에 올라가 잠을 청한 것으로 보인다.

삽이 벽에 세워져 있어 살짝 기울어진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신기하게도 강아지는 누가 데려가도 모를 정도로 평온하게 자고 있다.

세상 누구보다 아늑한 자신만의 공간에서 ‘꿀잠’에 빠져있는 강아지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심장을 부여잡게 만들었다.

이처럼 다소 독특한 공간에서 숙면을 취하고 있는 강아지들의 모습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많은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