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했던 강아지가 사나워진 이유

인사이트

사람에 대해 믿음을 잃어버린 강아지는 구조대원의 손마저 거칠게 물며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최근 동물구조단체 호프 폴 파우(Hope For Paws)는 독일에서 구조된 강아지 홀리(Holly)의 사연을 전했다.

호프 폴 파우는 최근 독일에서 홀로 거리를 돌아다니는 작은 강아지 한 마리를 구조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ope For Paws – Official Rescue Channel’

곧바로 현장에 도착한 단체는 갈색빛이 도는 털을 가진 강아지를 구조하기 위해 작업에 나섰다.

작은 몸집과 귀여운 외모로 성격도 조용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강아지는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녀석은 사람에게 심한 공격성을 보이며 가까이 다가오는 단체 직원에게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거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ope For Paws – Official Rescue Channel’

단체 직원들은 공격성을 낮추기 위해 분홍색 쿠션을 던졌고, 강아지는 사람 대신 쿠션을 물며 조금씩 안정을 찾아갔다.

오랜 시간 동안 녀석의 공포심과 불안감을 낮춰준 단체 직원들은 고리가 달린 긴 막대로 녀석을 포획했다.

이후 강아지는 동물보호소에 옮겨져 집중 관리를 받았고, 몇 주뒤 놀랍도록 큰 변화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ope For Paws – Official Rescue Channel’

보호소 직원들의 따뜻한 보살핌을 받은 녀석은 사람의 손길에 눈을 지그시 감으며 편안함을 즐겼다.

보호단체 직원은 “겁이 많을수록 강아지들은 이빨을 드러내며 경계심을 보인다”며 “아마 녀석도 낯선 사람들의 등장에 무서워 그런 반응을 보였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해졌다.

이어 “녀석에게 홀리라는 이름을 지어줬다”며 “보호소 생활에 많이 적응해 친구도 사귀며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