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몸을 덜덜 떠는 5가지 이유

강아지가 몸을 갑작스럽게 떨거나 감기 초기 증상처럼 몸살에 걸린 것처럼 행동하는 모습을 한 번쯤은 보신 적 있을 겁니다. ​그대로 방치하는 것보단 미리 강아지가 몸을 떠는 것을 방지하게끔 반려인이 도와주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답니다. 오늘의 주제는 바로 ‘강아지가 갑자기 떠는 이유’ 입니다.

1 추위 사람도 추위를 겪게 되면 감기 증상 비스무리하게 몸을 떨게 됩니다. 추위로 인해 체온이 내려가면 몸을 저절로 진동하게 만들어 근육을 움직이게 만드는 데요. 그게 바로 ‘추위’ 를 느낀다는 신호이기도 합니다.

2 공포에 질렸을 경우 가장 흔한 경우로 볼 수 있는 ‘공포’ 에 질렸을 때입니다. 갑작스럽게 들려오는 ‘천둥’ 소리나 불꽃놀이 등등 반려견 친구를 당황하게끔 만드는 일이 종종 있을 텐데요. 가벼운 공포에 질리는 것은 다행이지만, 심하게 질리는 경우엔 꼭 인근 병원에 들려주시거나 혹은 예방 차원에서 소리가 웬만하면 차단된 곳에서 지내게끔 ​해주시는 것이 좋답니다.

3 통증이 있을 경우 기운이 없으며 계속 몸을 웅크리고 있을 때, 몸을 덜덜 떨고 있다면 통증이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반려견 친구가 틈을 내준다면 살짝 몸을 살펴보신 뒤에 그에 따라 인근 동물병원에 꼭 들려주시는 것이 좋답니다.

4 화가 났을 경우 이 상황의 경우, 웬만해선 반려인들이 질병이 아니라 분노를 통한 몸 떨림임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반려견의 시선을 살펴보면 분노의 대상을 향한 시선이 느껴지실 텐데요. 혹은 자신이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시키게 될 경우에도 몸을 부르르 떨 수가 있으니 다치지 않고, 더 화를 일으키지 않게끔 도와주시는 것이 좋답니다.

5 배변을 참는 경우 어딘가에 갇혀있거나 실외 배변을 하는경우, 치우지 않아 볼 일을 마음껏 보지 못하고 망설이는 경우에도 몸이 떨릴 수가 있습니다. 배변을 너무 오래 참게 된다면 여러가지 질병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꼭 신경 써서 확인해주시며, 배변패턴을 체크해주셔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