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아기를 공격하는 심리는

인사이트

이에 ‘개통령’ 강형욱이 밝힌 강아지가 아기를 공격하는 ‘진짜 이유’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서는 어린 아기를 공격하는 강아지들의 심리가 공개됐다.

이날 세나개 측에 도움을 요청한 가족은 최근 부모가 된 김만중(35)·신수인(30) 부부였다.

이들 부부가 신혼 때부터 5년째 함께 살아온 반려견 ‘테리’는 얼마 전부터 이상행동을 보이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막 세상의 빛을 본 갓난아기 ‘복덩이(민건)’라는 라이벌이 생겼기 때문이다.

테리는 아기침대로 계속 뛰어오르며 한시도 아기한테서 눈을 떼지 못했다.

온 가족의 관심 대상이 된 아기에게, 그동안 부부의 모든 사랑을 받아왔던 테리가 공격성을 드러내지 않을 수 있을까.

부부는 최근 잇따라 발생한 반려견 물림 사고를 떠올리며 불안해했고, 이들을 위해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가 직접 방문했다.

강 훈련사는 먼저 반려견이 아기를 공격하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반려견을 어린 아이와 단둘이 놔두면 안 된다”고 단호하게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어떤 상황이든 반려견과 아이가 함께 있는 경우에는 보호자가 무조건 동반해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강 훈련사는 “강아지의 입장에서는 아기의 행동에 잘못된 부분들이 많다고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소리 지르고, 가만히 있지 못하고, 음식도 흘리며 먹는 아기들 특유의 행동들이 강아지에게는 ‘교정의 대상’이 된다.

강아지가 이렇게 생각하는 상황에서 보호자가 자리를 비운다면 이는 반려견에게 아기의 훈육을 맡긴다는 뜻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문제는 강아지들의 훈육법이 연약한 사람 아기에게는 너무나 공격적이라는 것이다.

강아지는 훈육을 위해 으르렁거리고,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꼬집는 등 몸을 쓴다.

때문에 아기를 ‘가르치려는’ 강아지들의 행동이 아기를 ‘공격하는’ 일이 돼버리고 만다.

강 훈련사의 설명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개 본성이 공격적이거나 한 건 아니구나”, “자녀 계획이 있는 견주들은 꼭 알아야 할 사실” 등과 같은 댓글을 달며 큰 관심을 보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