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지켜주려면, 이런 식습관을 해야한다.

집에서 음식을 먹을 때마다 강아지가 달라붙으면 단순히 식탐이 많다고만 생각하게 됩니다.하지만 식탐이 강해서가 아니라주인이 그렇게 길을 들였기 때문이에요.음식을 구걸하는 강아지는 사람을 굉장히피곤하게 만들 뿐만아니라,강아지 역시 비만이 되거나사료를 잘 먹지 않게 됩니다.이러한 행동을 예방하기 위해서는먹이를 줄 때 항상 정해진 규칙대로 줘야해요.

​간식이나 식사를 준비할 때는언제나 정해진 곳에서 정해진 시간에 주는 것이강아지를 건강하게 만들고 좋은 행동거지로 만들어요.

​음식은 강아지에게 가장 큰 기쁨이며 본능으로,음식을 매개로 훈련을 실시하면강아지에게 동기부여를 해 훈련효과가 높아요.’앉아’,’기다려’는 식사 시간 뿐 아니라,여러 상황에 도움이 되므로확실하게 길들이는 것이 좋아요!

그리고 집안에 반려견을 혼자 둘 때가 많은데요.그럴 때마다 강아지가 원하면 원제든지 먹을 수 있도록항상 사료 그릇을 채워두는 사람들이 많아요.그런데 반려견은 항상 먹길 원하죠.그래서 항상 사료 그릇은 비고, 반려견은 비만이 됩니다.강아지는 먹는 양과 식사시간을 조절하지 못하기 때문에스스로 절제할 수 있을거란 기대를 버리고,밥때가 지나면 밥그릇을 치워주는게 좋아요.

강아지가 낑낑대거나사랑을 표현할 때 흔히 주는 것이 간식이죠.하지만 간식은 사료로 섭취하는 칼로리에 더해져과체중으로 연결되기 쉽다는 점!

더러는 사료를 안먹고 간식만 먹으려 드는 경우도 있어요.오히려 역효과를 불어올 수 있기에,간식 대신에 게임, 외출, 장난감 등으로다른 보상을 해주는건 어떠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