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가 빙빙 돌 때 알아둬야 할 것

​강아지가 자기 꼬리를 잡으려고 계속해서 빙글빙글 도는 행동을 하는걸 보면 대개 귀엽다는 생각으로 지나치게 됩니다.​ 하지만, 강아지의 행동에는 다 이유가 있는 법!

​강아지가 이러한 행동을 반복적으로 계속한다면 그 원인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것이 좋아요.​

​강아지가 자신의 꼬리를 물기위해 빙글빙글 도는 것은 일종의 정신 장애로, 사람이 반복해서 손을 씻는 행위와 다르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강아지들의 꼬리 쫓기 행동이 인간의 강박장애와 닮았다는 여러 가지 특징들을 발견했는데요. 예를 들면, 비교적 젊은 나이에 반복적인 행동이 시작되고, 한개 이상의 강박장애 행동으로 발달할 위험이 있는 점 등입니다.​

​​어미강아지와 일찍 분리된 강아지일수록 꼬리쫓기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또, 꼬리 쫓기를 하는 강아지는 그렇지 않은 강아지보다 사람을 대하는데 있어 소극적이고 덜 공격적이었습니다.​

또​다른 경우로는 자유롭게 살다가 철장 등 한정된 공간에 갇힌 스트레스로 인한 이상행동이 원인일 때가 많습니다. 가족에게 과보호 받는 강아지나 예민한 강아지에게 이러한 증상이 많이 발생한다해요! 때문에, 일상 생활에서 균형있고 절제있게 강아지를 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어린 강아지의 배변훈련 시에는 이 행동에 주목하는 것이 좋은데요 🙂 아이가 안전하고 적절한 배변 장소를 찾기 위해서 빙글빙글 도는 행동을 하고는 해요.

​자연스러운 행동이니 걱정하지 마시고, 이럴 때 ‘곧 배변을 하려고 하는구나’ 하고 얼른 캐치해서 배변 장소를 가르쳐 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