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춘기에 대처하는 현명한 자세

알고 보면 우리 아이들도 사춘기를 겪는다? 강아지도 사람처럼 사춘기를 겪게 되는데요,다만 강아지의 이러한 변화를 주인이 모르거나 알아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이럴 때 우리 반려인들은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개견 차가 있지만 보통은 생후 약 5, 6개울 정도부터 성성 숙기에 접어들면서 사춘기가 찾아옵니다.동물들도 사람처럼 어릴 땐 전적으로 모든 걸 반려인에게 의지하고말도 잘 듣고 귀여운 행동도 많이 합니다.하지만 크면서 관심사도 늘어나고 자신감도 생기게 되면서평소에 하지 않던 행동을 하게 됩니다!

사춘기가 되면 호르몬 수치의 변화로 외모뿐 아니라 행동과 감정에도 변화가 생깁니다.마치 그 모습이 반항을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데요배변 훈련이 잘되어 있던 아이였는데 다른 곳에 실례를 하는 등안 하던 배변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체격이 커지면서 자신감도 붙어서 주인을 전처럼 의지하지 않거나 인정하지 않기도 합니다.때문에 혼을 내도 반항하고 폭력적으로 반응하기도 합니다.또한 자기 영역 주변 냄새와 다른 동물에게 민감해집니다.

한창 바깥세상에 관심이 많은 때이므로 짧은 운동이나 재밌는 놀이로반려인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고 사춘기를 극복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또한 평소에 산책을 자주 시켜줘 가출을 한 뒤집을 잃지 않고잘 찾아오도록 집으로 오는 길이 익숙하게 만들어 줘야 하며산책코스는 낯선 곳에 가는 것보다는 안전한 곳, 익숙한 곳이 좋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