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잔소리가 심해지면 이별로 바뀐다.

인사이트

사랑하는 연인을 위해 하는 말이지만 계속 반복된다면 이는 듣기 싫은 ‘잔소리’로 들리게 된다.

엄마가 애정을 듬뿍 담아 하는 소소한 잔소리 중에도 듣기 싫은 말이 있듯이 연인에게도 “이제 좀 그만 들었으면”싶은 듣기 싫은 잔소리가 있다.

상대를 위한다고는 하지만 어쩌면 억지로 나에게 상대를 맞추려는 것일지도 모른다.

불필요한 잔소리는 삼가하고 정말 연인을 위한, 백마디 말보다 한번의 행동으로 연인의 마음을 잡길 바란다.

1. “집에 일찍 들어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랑하는 연인이 밤 늦게 집에 들어가는 것을 반길 이는 많지 않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하는 말이라는 것은 안다.

하지만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집에 언제 들어갈거야?”라는 질문이 계속된다면 이는 그저 귀찮은 잔소리로 느껴질 수 있다.

2. “연락 좀 자주해”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연인 사이에 가장 중요시 하는 부분이 바로 ‘연락’이다. 따라서 “연락 좀 자주해”라는 말은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특히 여자들은 연락하는 횟수, 주기를 따져 상대방에 나를 얼만큼 생각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도 한다.

‘연락’이 사랑을 확인하는 지표는 아니지만 이는 귀찮은 연인의 잔소리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혹 “내가 너무 무심했나?”라 생각하며 자신을 되돌아 보는것도 좋을 듯하다.

3. “술, 담배 좀 줄여”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랑하는 연인의 건강을 염려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내 통제 밖의(?) 힘든 일이 있다.

술과 담배를 좋아해 즐기는 이들에게 “술, 담배 좀 줄여”라는 말은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피나는 노력을 했음에도 쉽사리 고쳐지지 않는다면 서로 양보해 적당한 선을 정해보는 것이 좋겠다.

4. “누구 남친(여친)은~ 이렇다던데” 다른 사람과 비교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아마도 가장 듣기 싫은 잔소리가 아닐까 싶다.

혹 내가 잘못한 일로 잔소리를 듣는다 하더라도 다른 사람과의 비교는 상대의 기분을 나쁘게 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친구들이 부럽다 한들 나에게는 다른 면에서 마음을 더 써주는 연인이 존재한다는 것을 잊지말고 칭찬한 후 서운한점을 말하는 것이 좋다.

5. “예전에는~”, “변했어” 과거와 비교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랑하는 마음은 한결같더라도 표현하는 방법은 달라질 수 있다.

연인과 익숙해지는 만큼 조금씩 바뀌게 되는 행동들에 어쩌면 서운함을 느낄지도 모른다.

하지만 항상 처음처럼 불타오르기만을 기대하며 자꾸 과거를 들춘다면 이는 오히려 상대에게 “진짜 내가 마음이 식었나?”라는 의심을 사게할 수 있으니 자제하길 바란다.

6. “안그러기로 했잖아”, “또?”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랑하는 연인이 싫어하는 행동을 단박에 고쳐보려 노력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을 때가 있다.

평생을 살아오며 몸에 베인 습관을 고치기란 쉽지 않다.

노력하고 있음에도 “안그러기로 했잖아”, “또 그래?”라는 소리를 들으면 서글퍼진다.

7. “누구야?”, “봤지? 눈을 못 떼더라”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어쩌면 가장 황당한(?) 잔소리 일지도 모른다.

지나가는 예쁜 여성, 멋진 남성을 먼저 보고는 나에게 “봤지? 눈을 못 떼더라”며 몰아세워 당황스러운 적이 있을 것이다.

혹은 아는 이성친구가 지나가 인사하는 경우 연인에게 괜한 의심을 사 “누구야?”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곤욕을 치루는 경우도 있다.

한두 번은 귀여운 질투로 넘기지만 계속 생사람을 잡는다면 이는 트집을 잡는 잔소리로 여겨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