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건강을 지켜주는 수면상식

‘개팔자가 상팔자’ 라는 속담 많이 들어보셨죠?

신나게 놀다가 대낮에도 늘어지게 뻗어 자고 있는 강아지들의 모습을 보고 부러워서 생긴 속담인 것 같아요.

이 속담 처럼 누가 데리고 가도 모를 정도로 잠에 취해있는 강아지들의 모습 많이 보셨을거에요~

오늘은 강아지에게 정말 중요한 ‘잠’에 대해서 함께 살펴볼게요.

개의 평균 수면 시간은 나이, 품종, 건강상태, 외부환경에 따라서 차이가 나지만

건강한 성견의 일상적인 평균 수면시간은 대략 14~17시간입니다.

하루의 반 이상을 잠으로 보내는 것이죠.

새끼 강아지의 경우 수면시간이 성견보다 많은 편입니다.

그 이유는 강아지가 태어나 접하게 되는 다양하고 새로운 정보들을

뇌에서 인식하고 저장하는 작업이 수면시간에 이뤄지기 때문이에요.

그러므로 새끼 강아지에게 수면은 신체적 성장에 있어서 중요한 요소인 것이죠~

나이가 많은 노령견의 경우도 평균 수면시간이 길어지는데

이는 신체의 기능이 저하되고 신진 대사의 속도가 느려지면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또한, 소형견보다 대형견들이 다른 품종의 개들보다

많이 자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보통 하루에 18시간 이상을 잡니다.

사람에게도 잠은 몸의 건강에 있어서 정말 중요한 것 중 하나입니다.

사람도 그렇듯이 반려견도 숙면을 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죠.

반려견들은 기본적으로 밤에 숙면을 취하고 낮에는 선잠을 자게 됩니다.

하지만 불규칙한 수면 습관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강아지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되도록이면 밤에 자도록 하는 것이 강아지의 건강에 좋습니다.

편하게 잘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세요!

강아지가 잠을 청하는 곳은 강아지의 화장실에서 최대한 멀리 떨어져 있고

외부 자극이 적은 곳으로 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반려견이 좋아하는 방석이나, 전용 침대를 장소에 설치해 주셔도 좋습니다.

​필요한 활동량을 충족시켜주세요!

아침에 일어났을 때 산책을 하거나 집중적으로 놀아주면

신체적, 심리적 에너지 소모를 도와줄 수 있습니다.

저녁에도 산책이나 놀이를 통해서 필요한 활동량을 충족시켜 주면 숙면에 도움이 됩니다.

또 주기적인 놀이와 함께 알맞은 식사량을 충족시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반려견이 잠을 많이 잔다고 해서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것은 조심해야합니다.

반려견의 신체 어딘가에 통증이 있을 수도 있으며 호르몬계에 이상이 있을 수도 있기 떄문이죠.

또는 지나친 스트레스에 노출 되면 평상시와 다르게 수면시간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반려견이 평상시와 다르게 누워있거나 지쳐보인다면 몸에 이상이 생기지 않았는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항상 강아지의 온몸 구석구석을 관찰해 주거나

행동을 유심히 관찰해 주는 습관을 가지시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