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사료를 먹지 않을 땐 위험하다는 적신호

처음에 사료를 주면 아주 맛있게 잘 먹던 아이가

갑자기 점점 외면하고 안먹으려는 경우가 있습니다.

사료는 먹으려 하지 않지만 캔 사료, 고기, 간식, 사람 음식 등을 주면 아주 잘 먹는 아이들은

식욕이 떨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디 아픈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아무 것도 먹지 않는다면 아이가 아플 수 있으니 질병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죠.

강아지가 사료를 먹지 않을 때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서 살펴볼게요.

첫 번째, 소형견의 경우 생후 6개월 전후 성장기가 지나면 먹는 양이 차차 줄어듭니다.

어린 강아지일 때는 성장시기이기 때문에 많이 먹지만

성견이 되면 일정한 양만 유지하면 되므로 먹는 양도 당연히 줄어들게 됩니다.

이 경우에는 크게 문제가 되는 것은 없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두 번째, 사람의 음식이나 간식을 많이 먹는 아이의 경우입니다.

사료에 길들여지기 전에 간식이나 사람의 음식에 길들여져 버리면

처음에는 맛있게 잘 먹던 사료를 조금씩 거부하다가 나중에는 사료를 먹는 것을 거부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사료가 간식이나 음식에 비해 덜 자극적이고 맛이 없기 때문이죠.

이럴 경우에는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 사료를 주는 제한급식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사료를 주었는데도 10분이 지나도 먹지 않을 때는 단호하고 과감하게 밥그릇을 치워주세요.

이렇게 점차적으로 반복적인 훈련을 하다 보면 조금씩 사료에 흥미가 생기면서 사료를 먹게 됩니다.

나중에는 10분이 지나면 사료가 없어진다는 것을 알고 10분 이내에 사료를 먹게 되죠.

이 훈련 중에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다른 간식을 챙겨준다면 사료를 먹는 훈련이 더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사료를 안 먹고 버티면 주인이 더 맛있는 것을 준다는 것을 오히려 학습시킬 수 있기 때문이죠

물만 먹을 수 있게 놓아주시고 사료 외에 다른 음식을 주시는 행동은 절대 금물!입니다.

이 훈련을 할 때는 집에 있는 가족들의 협조도 중요한 것 같아요~

이 외에 놀이를 하면서 사료를 먹이는 방법도 있습니다.

사료를 넣을 수 있는 장난감을 주시는 것도 괜찮고 놀아주면서 사료를 한 개씩 바닥에 던져주는 것도 좋습니다.

그래도 먹지 않는다면 건사료를 따뜻한 물에 불려서 식힌 후에 급여해보세요.

사료를 따뜻한 물에 불리면 기호성이 높아질 뿐만아니라 냄새도 강해집니다.

세 번째, 위의 사항에 해당되지 않고 갑작스럽게 사료를 거부할 경우 질병을 의심해 보셔야 합니다.

반려견이 갑자기 밥을 먹지 않을 경우에는 1~2일 정도 상태를 살펴보시고

설사나 구토를 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수의사에게 진찰을 받아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① 갑자기 식욕이 없고 구토나 설사를 같이할 때 의심해야 할 질병은

렙스토피라 감염증, 파보바이러스 감염증, 장폐색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② 식욕이 없어진 이후에 평소보다 물을 잘 마실 때 의심해야 할 질병은

자궁축농증(암컷), 방광염, 급성신부전, 급성 간염, 췌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③ 사료의 냄새를 맡는데 먹지는 않을 경우에는

비염, 치주질환, 구강종양, 구내염 등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④ 사료를 먹는 양이 점점 줄어들고 힘이 없을 경우에는

회충이 생기거나 방광염, 구강 종양, 급성 신부전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⑤ 먹는 양이 줄어들었지만 평소와 다를 거 없어 보이는 경우에는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므로 산책과 놀이 칭찬 등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해 주시고

간식을 너무 많이 주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