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반응과 신호로 찾아오는 암 적신호

아래 증상들이 의심된다면 ‘설마’ 하지 말고  병원에 가보세요!

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가 가능하지만, 말기에 발견하면 사실상 치료가 힘든 것이 현실이다. 때문에 평소 암 검진을 주기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한데, 비용과 시간 문제 때문에 조기 검진을 받는 경우가 아직까지는 많지 않다.

그래서 이번에는 생활 속에서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암 증상 10가지를 준비해봤다. 아래 소개되는 암 증상을 보며 과연 자신에게 해당되는 증상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고, 혹시라도 의심되는 증상이 있다면 주저 말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

1. 덩어리 또는 혹이 만져진다

미국 과학공공도서관 저널에 게재된 영국 런던 대학 논문에 따르면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5%가 몸 안에 원인 불명의 덩어리가 있음을 감지했지만, 이 가운데 67%가 의사에게 문의하지 않았고, 77%의 사람들은 심각한 질병으로 여기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여성의 경우 유방암에 걸릴 경우 가슴에 덩어리나 혹이 만져질 수 있으니 이런 증상이 있다면 그냥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다른 부위 역시 전에 없던 혹이나 덩어리가 만져진다면 병원에 가 정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2. 잦은 기침 또는 쉰 목소리

기침을 오래 하는데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오랜 기침은 폐암이나 후두암, 갑상선암, 림프종의 가장 흔한 증상이기 때문에 절대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또한 쉰 목소리가 오래가거나 목 주위에 변화가 계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3. 변비를 비롯한 배변 습관 변화

대장암 환자의 18%는 배변 시기나 대변의 양, 크기의 변화를 경험했다고 한다. 식습관은 항상 같은데 어느 날부터 변비가 생겼다거나 변이 가늘어지는 등의 변화가 나타났고 계속된다면 대장 건강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변화들은 대장암의 전조증상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4. 소변 습관 변화 및 방광 이상

흔히 소변 습관이 바뀌었거나 방광에 이상이 생길 경우 요로감염이라고 생각하고 넘기는 경우가 있는데 증상이 오래간다면 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평소보다 소변을 자주 본다거나 방광에 통증이 있다면 신장암이나 방광암, 전립선암의 전조증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5. 약을 먹어도 없어지지 않는 지속적인 통증

진통제를 복용해도 특정 부위에 통증이 있다면 역시나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뼈의 암이나 난소암의 전조증상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암으로 인한 통증은 서서히 몸 전체로 퍼지는 특징이 있다. 그러나 특정 부의의 통증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아 암 조기 발견에 실패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6. 지속되는 목 통증

목의 통증이 오래가는 경우 후두암 등의 암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자의 78%가 목 통증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넘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지염이나 감기처럼 가벼운 질환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하지만 통증이 길어진다면 말이 달라진다. 일정 시간이 지나도 낫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7. 운동이나 식이조절 없는 체중 감소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이나 식이조절을 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평소와 똑같이 생활했는데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체중이 감소했다거나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암 발병의 신호일 수 있기 때문이다. 췌장암과 위암, 폐암, 식도암 등의 암에 걸렸을 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 바로 체중 감소다

8. 음식물을 삼키기 어렵다

해당 증상은 위암이나 식도암 또는 신경이나 면역 체계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나타나는 증상으로, 음식물을 삼킬 때 강한 통증이 느껴지거나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알아내야 한다. 금방 낫겠지라는 생각으로 두었다가는 병을 키우게 될 수 있다

9. 특정 부위의 출혈

기침을 할 때 피가 섞여 나오면 폐암을 의심해볼 수 있으며, 대변에 묻은 피는 결장암 또는 직장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여성의 경우 원인을 알 수 없는 질 출혈이 발생했다면 자궁암이나 자궁내막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유두에서 피가 새어 나올 경우에는 유방암,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올 경우에는 방광암이나 신장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비정상적인 출혈은 암의 전 단계임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으므로 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10. 피부의 변화

어느 날부터인가 피부에 갑작스레 점이나 주근깨, 사마귀 등이 많이 생기기 시작했다면 피부암 검진을 받아볼 것을 권한다. 이러한 피부 변화에 대해 적지 않은 사람들이 햇볕을 많이 받아서, 나이 때문에 피부에 이러한 것들이 생겼다고 생각해 내버려 두는 경우가 있는데, 단순한 피부 트러블로 생각했던 증상들이 피부암의 전조증상일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