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절대 먹이면 안되는 음식은?

강아지를 키우며 가장 중요하게 신경 써야 하는 것 중 하나는 바로 음식이죠~
특히 사람이 먹는 음식을 생각 없이 주었을 때는 강아지에게 위험한 일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강아지가 먹으면 안되는 음식을 기억하는 것만으로도 반려견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사실!

양파와 파, 마늘, 부추 등 매운 맛이 나는 채소에는 티오설 페이트라는 성분이 들어 있는데요. 이 성분은 강아지의 적혈구를 파괴해 빈혈과 호흡곤란을 일으키고 심하면 사망까지 이르게 할 수 있습니다. 양파가 많이 들어 있는 짜장면이나 짬뽕 국물, 만두, 햄버거 패티 등도 절대 금지! 먹다 남은 음식을 강아지가 먹을 수도 있으니 항상 조심해야 합니다. 특히 배달 음식을 문앞에 내놓을 때도 주의하셔야겠죠?

강아지는 우유의 락토스 성분을 분해하는 효소를 갖고 있지 않아 설사, 알레르기, 췌장염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또한 구토, 복부 팽만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우유 뿐 아니라 치즈, 요구르트 등의 유제품도 마찬가지! 강아지가 우유를 조금만 먹어도 설사를 한다면 일반 우유 대신 반려동물용 우유를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또는 우유 중에 락토스를 제거한 ‘락토 프리’ 우유를 조금씩 주어도 큰 문제는 없답니다.

소주, 맥주를 비롯한 주류는 상식적으로 강아지가 먹으면 안되는 음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강아지의 간에는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기 때문에 절대 술을 먹여선 안됩니다.
이스트가 들어간 밀가루처럼 발효되면서 알코올이 발생하는 음식도 주의해야 합니다.

초콜릿에 들어 있는 카페인과 테오브로민 성분은 강아지에게 심한 중독 증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동공 확대, 구토, 쇼크, 부정맥, 혼수, 경련을 일으키거나 심장기관과 중추신경에 작용해 이상 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카페인이 첨가된 커피와 차 역시 강아지가 먹으면 안되는 음식입니다. 카페인 중독 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죠.

포도는 강아지에게 절대 먹이면 안되는 대표적인 과일입니다. 강아지의 신장과 신경계에 중독 증상을 일으켜서 급성신부전에 이르게 하기 때문인데요. 포도를 먹은 반려견은 보통 3~4일 이내에 사망하는데 다행히 회복한다 해도 만성신부전에 걸리기 쉽습니다.
포도의 독성은 개체에 따라 다르게 작용해서 몸집이 큰 개가 포도 한 알만 먹고도 사망할 수 있는 반면, 작은 강아지가 포도 한 송이를 다 먹고도 멀쩡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한 번 괜찮다고 다음에도 똑같이 괜찮다는 보장은 할 수 없겠죠? 강아지에게 포도는 한 알이라도 절대 주어서는 안되는 과일입니다.

강아지가 먹으면 안되는 음식 중 하나는 바로 사과입니다. 사과 씨 안에 들어 있는 시안화배당체를 반려견이 먹으면 급성 중독을 일으켜 동공 확대, 구토, 쇼크, 부정맥, 혼수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사과 뿐 아니라 배, 복숭아, 체리의 씨와 아몬드에도 같은 독성이 들어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먹고 남은 사과의 씨를 강아지가 먹지 않도록 바로 치우는게 좋습니다. 사과 자체에는 독성이 없지만 사과의 산성이 구토나 설사를 유발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또 사과와 배 등의 과일은 아주 잘게 썰어주지 않으면 삼키다가 목에 걸려서 수술하거나 내시경으로 꺼내야 하는 경우가 많으니 조심하는게 좋겠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