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속에서 눈을 못뜨는 이유

인사이트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일본 타이지 돌고래 박물관(Taiji Whale Museum)에서 화학품 때문에 병들어가는 알비노 돌고래에 대해 전했다.

동물보호단체 ‘Sea Shepherd Conservation Society(SSCS)’는 해당 박물관의 실태를 담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알비노 돌고래는 눈을 감은 채 수족관 속을 헤엄치고 있다. SSCS 관계자는 이에 대해 수족관에 과도하게 뿌려진 염소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Sea Shepherd Conservation Society

그는 “수족관을 청결하게 유지하려 대게 염소를 사용한다”며 “최근 박물관 측에서 수질 관리를 보다 수월하게 하려 정해진 양보다 훨씬 더 많은 염소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SSCS 관계자들은 해당 박물관을 방문해 염소 사용량에 대해 조사하고 돌고래들의 상태를 관찰했다.

SSCS 한 관계자는 “수족관에 사는 돌고래들의 눈 주위가 부어오른 것을 확인했다”며 “피부가 거칠고 부자연스러운 움직임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SSCS는 정부에 해당 박물관에 대해 보다 자세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또 고통받는 돌고래들을 구조할 비용을 마련하려 모금을 진행 중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