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와 떨어지지 않는 이유는

인사이트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미국 필라델피아에 사는 여성 카일라 필룬(Kayla Filoon)과 반려견 러스(Russ)의 사연을 공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카일리는 우연히 지역 동물보호센터를 방문했다 온몸이 피부병에 뒤덮여 지저분한 러스를 처음 발견했다.

비쩍 마른 몸과 안구에 생긴 염증, 그리고 피부병 때문에 귀여운 외모는 아니었지만 카일라는 단번에 녀석에게 사로잡혔다.

인사이트FaceBook ‘Shannon Holt-Grieves’

고심 끝에 다음날 카일라는 동물보호센터를 다시 방문해 녀석의 입양 절차를 마쳤다.

이후 러스는 카일라의 집에 온 뒤 그녀를 졸졸 따라다니며 다행히 잘 적응해 나갔다.

엄마 껌딱지로 변한 러스는 앉아있거나 서있을 때 카일라에게 눈을 떼지 못했고, 무한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러스는 노트북을 하는 그녀의 팔을 꼭 잡고 마치 백허그를 연상케 하는 자세를 취해 귀여움을 자아냈다.

사연을 공개한 카일라는 “러스를 처음 본 순간 입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주인에게 버림받은 상처를 내가 보듬어주며 앞으로 행복한 기억을 많이 남겨주고 싶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