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나 친해질 수가 있다니

인사이트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는 미국 콜로라도에 사는 신시아 베넷(Cynthia Bennett)과 여행을 다니는 그녀의 반려동물 헨리(Henry)와 발루(Baloo)를 소개했다.

신시아와 신시아의 남자친구, 그리고 강아지 헨리와 고양이 발루는 여행 다니는 것을 좋아하는 유쾌한 가족이다.

인사이트Instagram ‘henrythecoloradodog’

신시아는 지난 2014년 강아지 헨리를 입양한 뒤, 동물 보호소에서 살던 고양이 발루도 가족으로 맞이했다.

강아지와 고양이. 언뜻 들으면 상극일 것 같지만 두 녀석은 곧 엄청난 절친이 됐다.

등산가인 신시아와 남자친구는 함께 하이킹을 가는 일이 많았다. 그럴 때면 헨리와 발루가 꼭 함께 따라갔다. 고양이가 여행한다는 것도 쉽사리 믿기지 않는 소리긴 마찬가지다.

인사이트Instagram ‘henrythecoloradodog’

하지만 고양이 발루는 정말 ‘타고난 모험가’였다. 사람들이 간혹 “어떻게 고양이랑 여행을 다닐 수 있냐”고 묻지만, 그저 발루가 여행을 좋아한다는 대답밖에 할 수 없다.

발루는 여행을 갈 때마다 헨리와 꼭 붙어 다니며, 혹은 헨리의 머리 위에 올라타 세상 구경을 했다.

그 모습은 마치 헨리가 고양이 모자를 쓴 것만 같아 보는 이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enrythecoloradodog’

신시아의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자연을 즐기는 두 녀석의 사이 좋은 모습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신시아는 “헨리의 목줄을 만지기만 해도 발루가 먼저 문 앞에 앉아 나가자고 성화를 부린다”며 녀석들과 즐거운 여행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귀여운 개냥이 커플의 모습은 누리꾼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누리꾼들은 신시아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마다 “진짜 귀여운 녀석들”, “여행도 다니고 즐겁게 사는 것 같아서 좋다”, “개랑 고양이랑 어쩜 저리 친하지” 등의 반응 등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