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쓰러지자 살리려고 다 달려드는데

인사이트

쓰러진 친구가 걱정돼 우르르 몰려와 구하려는 듯 애를 쓰는 돌고래들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상에는 친구를 구하는 수족관 돌고래들의 영상이 마음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세 마리의 돌고래가 바닥에 힘없이 쓰러져 있는 모습이 등장한다.

인사이트Instagram ‘sevenseasoffreedom’

친구 돌고래가 쓰러진 모습을 본 다른 돌고래들은 부리나케 달려왔다. 녀석들은 주위를 옹기종기 모여 떠나지 않는다.

빨리 일어나라는 듯, 한 번씩 툭툭 건드리는 모습이 마치 ‘인공호흡’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설명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일본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촬영됐다.

수족관에 사는 녀석들은 좁은 아쿠아리움 생활에서 오는 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바닥에 가라앉는 이상 행동을 보인 것으로 추측된다.

인사이트수족관에 살면서 독한 화학물질 때문에 눈도 못 뜨는 돌고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ea Shepherd Conservation Society

실제로 넓은 바다에서 생활하던 야생 돌고래들이 잡혀서 수족관에서 사육되면 스트레스와 환경 때문에 폐사하는 경우가 많다.

돌고래 보호단체 핫핑크돌핀스에 따르면 돌고래 수명은 자연환경에서 20년~50년이지만 수족관에선 채 20년을 넘기지 못했다.

같은 수족관에서 생활했기 때문에 돌고래들은 누구보다 더 친구의 아픔을 잘 알고 있지 않았을까.

좁은 수족관 안에서 필사적으로 친구를 구하는 돌고래들의 모습은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