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꼬마가 직접 차렸다고 하는데

인사이트

최근 동물 전문 매체 어니스트투파우에 나왔던 9살 소년 켄의 이야기가 전 세계에 전해지며 화제를 모았다.

집에서 몰래 가지고 나온 음식으로 길거리를 떠도는 유기견들에게 먹이를 주며 따뜻하게 돌봐주었던 9살 소년 켄(Ken)의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happyanimalsclub

그후 소년의 사진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켄은 유명인사가 되었고, 떠돌이 개를 안락사 시키지 않고 끝까지 보살피겠다는 소년의 바람을 본 많은 사람들은 켄에게 기부금을 보내며 소년을 응원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happyanimalsclub

전 세계인으로부터 많은 후원금을 받게 된 켄은 마침내 유기 동물 보호소를 차린 뒤 ‘Happy Animals Club’이라는 명패를 달았다.

이후 소년은 주인에게 버림받아 병들고 배고픈 유기견들을 자신의 유기 동물 보호소에 데려와 사랑으로 보살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happyanimalsclub

안락사 당할 위기에 처했던 유기견들은 켄의 지극정성 보살핌 덕에 건강한 모습을 되찾을 수 있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천사다 천사” “사랑의 힘은 대단하다” “어른도 쉽게 못할 일을 애기가 하고 있네” “동물을 사랑하는 순수한 마음”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