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생명에 위협적인 급수대의 비밀

인사이트

강아지 급수대에서 물을 마시는 딘딘의 반려견 디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디디는 목이 말랐는지 급수대 앞에서 한참이나 물을 마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무려 47초간 물을 삼킨 디디를 보며 딘딘은 “방송 이후 급수대를 바꾸라는 요청이 많았다”고 말했다.

딘딘은 “평평한 그릇은 물이 빨리 마르기 때문에 충분한 식수를 위해 급수대를 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이에 라응식 수의사는 “강아지들이 물을 마시는 방식을 몰라서 그런 것”이라며 급수대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사실 강아지들은 물을 마실 때 혀를 뒤로 꺾어 국자처럼 이용하는 방식으로 물을 마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라 수의사는 “급수대처럼 앞으로 물을 먹게 하는 방식은 충분한 음수를 방해한다”며 “축구 한 게임 뛰고 빨대로 물을 마시라는 것과 같다”고 비교했다.

이어 “반려견들의 편안한 음수를 위해서는 평평한 그릇을 사용하되 물을 자주 갈아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