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교육 제대로 시키는 암사자

인사이트

최근 온라인 미디어 ‘wimp’는 보츠와나 센트럴 칼라하리 가메 보호 지역에서 사진작가 그라함 다이어(Graham Dyer)가 촬영한 사진과 여기에 담긴 놀라운 사연을 전했다.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 출신 사진작가 다이어는 최근 가메 보호 지역에서 야생동물 사진을 촬영했다.

차를 타고 공원 내부를 돌아다니던 중 다이어는 흥미로운 장면을 목격했다.

길에는 사자 부부와 새끼 사자 세 마리 그리고 여우 한 마리가 함께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raham Dyer

다이어의 설명에 따르면 새끼 여우는 홀로 주저앉아 있었다. 척추에 부상을 입은 듯 꼼짝도 못했으며 어미는 곁에 보이지 않았다.

수사자는 곧바로 달려와 새끼 여우의 냄새를 맡기 시작했다.

손쉬운 먹잇감으로 생각한 듯 입을 벌려 새끼 여우를 잡아 먹으려는 순간, 암사자가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암사자는 남편의 얼굴을 향해 앞발을 날리며 막아섰다.

새끼 여우를 잡아먹으면 가만히 두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raham Dyer

그대로 풀이 죽은 수사자는 새끼 여우를 포기했으며, 암사자의 눈치를 보며 아무런 행동을 하지 못했다.

암사자는 이후 새끼 여우를 자신의 옆에 두고 보살폈다.

품에 안아 살뜰히 보살피는 의외의 광경만 보면 새끼 여우가 마치 암사자의 자식처럼 보였다.

잠시 뒤, 수사자의 눈치를 보던 새끼 여우는 풀숲으로 어미를 찾아 사라졌다.

상황을 모두 지켜본 사진작가 다이어는 신기한 동물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모두 담았다.

다이어는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신기한 장면이었다”며 “암사자가 여우를 도와준 것은 ‘모성애’로 밖에 설명이 안된다”고 전했다.

이어 “동물도 사람과 같이 모성애를 갖고 있다는 점을 사자를 보고 알았다. 이 인상적인 장면을 함께 공유해 감동을 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