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으로 막고있는 이유가 너무 슬퍼..

인사이트

중국 상동의 옌타이(Yantai) 지역에 사는 애디는 주인이 자신의 새끼를 만지려고 할 때마다 앞발로 막아서는 버릇이 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녀석은 주인이 아기에게 손을 뻗자 재빨리 다가와 자신의 품에 꼭 껴안는 모습이다.

멀리 있다가도 주인이 아기에게 다가가면 다시 빠르게 주인과 아기 사이로 끼어든다.

심지어 주인이 아기에게 ‘손’을 달라고 하면 아기 손 대신 자신의 손을 내밀며 주인이 아기를 만지지 못하도록 막았다.

인사이트YouTube ‘Viral Paws’

마치 주인과 아기의 악수를 방해하는 것 같은 이 모습은 얼핏 보면 사랑스러울지 모르지만, 사실 그 뒤에 슬픈 이유가 있었다.

애디에게는 원래 또 다른 아기가 있었는데, 주인이 강제로 데려가 입양을 보내면서 이별했던 경험이 있었다.

충격이 컸던 것인지 녀석은 그 후로 주인이 아기를 손대려 하면 품 안에 꼭 안아 감추는 모습을 보였다.

녀석은 또 아기를 빼앗길까 두려운 마음에 아무도 아기에게 손을 대지 못하게 한 것이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애디의 안쓰러운 모정에 가슴 뭉클해 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