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뽀하는 돌고래에 숨겨진 슬픈비밀

인사이트

인도네시아를 방문하면 관광객들이 꼭 찾는 필수 코스가 있다. 바로 동물원이다.

관광객들은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동물들을 구경한다. 동물들도 행복한 듯 해맑게 사람들을 바라본다. 녀석들은 정말 행복한 걸까.

인도네시아의 약 26개 야생 동물원에서 동물을 학대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세계동물보호단체(World Animal Protection)에서 조사에 나섰다.

인사이트dolphinproject.com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계동물보호단체가 고발한 인도네시아 동물원의 충격적인 관리 실태를 보도했다.

동물원을 방문한 보호단체 관계자는 약 1,500마리의 야생동물들이 학대당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물속에서 돌고래들과 뽀뽀하고 싶어 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동물원 측은 돌고래의 이빨을 전부 빼거나 뾰족하지 않도록 갈아버렸다.

혹시나 녀석들이 사람들의 갑작스러운 행동에 놀라 물어도 다치지 않도록.

돌고래뿐만 아니라 원숭이들도 전부 목에 체인이 걸린 상태로 일정한 공간에서만 움직이도록 조치돼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orld Animal Protection / Daily Mail

또 코끼리들은 관광객들이 언제나 탈 수 있도록 움직이지 못하게 줄로 묶여있었다.

동물들은 보호는커녕, 오로지 관광객들의 재미를 위한 삶을 살고 있었던 것이다.

동물원 측은 동물들이 갑작스럽게 관광객을 공격할 수 있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이러한 조치를 했다고 해명했다.

세계동물보호단체는 동물들이 관광객 때문에 불필요한 학대를 당하고 있다며 약 200여개의 여행사에 동물원 관련 상품들을 전면 취소할 것을 요청한 상태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