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시 가장 주의해야하는 ‘악마같은 풀’

인사이트

강아지를 산책시키는 견주라면 앞으로 ‘금강아지풀’이라는 식물을 특히 조심하자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플네스(goodfullness)는 국내에도 많이 서식하는 금강아지풀이 강아지의 눈이나 다리를 찌를 수 있다며 위험성을 강조했다.

금강아지풀은 한해살이로 바로 서서 자라며 표면에 청백록색을 띠고, 뒷면은 녹색이다.

인사이트금강아지풀 / 네이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강아지풀과 비슷한 금강아지풀은 강아지풀보다 억센 까락(털)이 있으며, 그 수도 많다.

문제가 되는 것도 바로 이 ‘까락’이다.

까락은 바람에 날려 땅에 꽂히며 금강아지풀의 종자를 널리 퍼뜨리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이 까락이 땅이 아닌 강아지의 피부에 떨어지면 매우 위험하다

억센 금강아지풀의 까락은 크기도 작고 날카로워 강아지의 피부에 박힐 수 있다.

실제로 외국에서는 강아지의 눈과 발바닥, 등 부분에 금강아지풀 까락이 박혀 큰 부상을 입은 사례가 있다.

한국에서도 금강아지풀은 농촌 길가, 휴경 밭, 들판 등 전국에 분포하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