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살도 이런 엄살이 없다.

인사이트

최근 동영상 채널 유튜브 계정 ‘しばのふうか’에는 주사 맞는 게 무서워 솜만 문질렀는데도 엄살을 피우며 징징거리는 시바견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서 엄마 품에 꼭 안겨서 동물 병원으로 들어온 시바견은 곧 주사를 맞게 된다는 슬픈 예감을 직감했는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주변을 살펴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しばのふうか’

곧 주사를 놓기 위해 간호사가 수술대 위에 데려가자 마지막 발악을 하려는 듯 징징대며 애처로운 눈빛으로 엄마를 쳐다본다.

토닥토닥 배를 쓰다듬으며 진정시켜주는 간호사 품 안의 시바견은 모든 걸 체념한 듯한 눈빛으로 낑낑거린다.

하지만 의사가 주사를 놓기 위해 팔뚝에 끈을 매고 솜을 문지르자 절규하듯 울기 시작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しばのふうか’

시바견은 아직 주사는 꺼내 들지도 않았는데 엄살을 피우며 세상 다 산 듯 구슬프게 절규까지 한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시바견의 심정을 생각하면 웃으면 안 되는데 너무 웃기다”, “주사 맞기 싫어하는 아기 모습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