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소리만 들어도 구별한다.

인사이트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집으로 돌아온 엄마를 반갑게 맞이하는 인절미 두 마리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빛나는 금빛 털을 가진 리트리버 두 마리는 집으로 진입하는 차량 한 대에 바짝 다가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UNILADE’

차에서 내리는 사람은 다름 아닌 사랑하는 주인님. 차에서 내리는 엄마를 향해 두 발로 서서 대환영하는 리트리버의 모습은 사랑스럽다.

잠시 헤어졌다가 재회했다는 기쁨에 엄마의 얼굴을 핥으며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은 모든 주인이 반려동물을 키우면서 느끼는 제일 큰 행복이 아닐까 싶다.

한편 미국의 한 대학에서 실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강아지는 2살짜리 아이와 비슷하다.

평균 165가지 단어를 배우고, 감정을 표출하며 사회성을 지니고 있으며, 상위 지능 20% 강아지들은 2.5살 정도의 지능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