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나한테 할말 없냥!!!!

인사이트

오빠의 늦은(?) 귀가 시간을 지적하듯 새침한 표정을 짓는 반려묘 사진이 화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집에 늦게 들어온 오빠한테 잔뜩 삐친 듯한 고양이의 표정이 누리꾼들의 귀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양이 한 마리는 마치 단아한 한복을 연상케 하는 하늘색 저고리에 황토색 치마를 입고 카메라를 노려보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무엇이 그리 마음에 들지 않는지 잔뜩 심통이 난 녀석은 허리에 손까지 얹은(?) 채 온몸으로 불만을 표현한다.

이어 도저히 용서가 안된다는 듯 “흥!”하는 표정으로 시선을 피해 보는 이의 귀여움을 자아낸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빠가 잘못했네”, “대박 사랑스러움”, “진심 화났을 때 내 여자친구랑 똑같다”, “정말 솔직히 말하면 용서해줌?”, “옷이 신의 한 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