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는 이런 병에 걸려있다.

인사이트

처세술 전문가 데일 카네기는 저서 ‘인간관계론’에서 개의 신묘한 능력을 소개한다.

카네기가 강조한 비결은 단순하다.

사람을 보면 좋아서 펄쩍펄쩍 뛰고 꼬리를 흔들며 진심이 우러나는 눈빛을 전달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원활한 인간관계를 위한 카네기의 조언에 영감을 불어넣은 견공들의 덕목이 과학적으로 분석됐다.

22일 미국 프린스턴대에 따르면 이 대학 진화생물학 연구진은 개의 쾌활함이 유전자 때문이고 사람도 그런 특색이 있다는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

“인간의 윌리엄스-보이렌 증후군과 관련된 유전자들의 구조적 변화가 집에서 키우는 개들이 전형적으로 지닌 매우 외향적인 성격의 토대다.”

이 긴 논문 제목이 곧 연구결과 요약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윌리엄스-보이렌 증후군은 유전자 결손 때문에 일어나는 발달장애인데, 특징 중 하나가 사람을 아주 잘 믿고 상냥하다는 것이다.

사람들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병으로도 불리는 이 질환은 7번 염색체 손상 때문에 일어난다.

연구진은 진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개의 6번 염색체에 대한 분석을 통해 외향적 성격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그 결과 개가 사람의 윌리엄스-보이렌 증후군과 관련된 부분에 변형이 있다는 점이 관측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특히 개가 늑대보다, 더 쾌활한 개가 덜 쾌활한 개보다 이 부분의 변형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브리짓 본홀트 프린스턴대 교수는 “유전자 변형이 상대적으로 없는 개가 냉담하고 늑대 같은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늑대와 같은 조상을 둔 개가 지금처럼 진화하는 데 인류가 미친 영향력을 추정해볼 수 있는 단서로도 주목되고 있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진화 인류학자인 브라이언 헤어 듀크대 교수는 “가장 친화적인 놈이 살아남는다는 설의 증거로서 흥미롭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헤어 교수는 “고대에 사람을 두려워하는 늑대가 친근감을 지닌 늑대로 대체됐고 사람의 새로운 동반자(개)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사람과 개의 유전적 공통점을 주목하는 학자도 있었다.

동물 행동학자인 다케후미 기쿠수이 일본 아자부대 교수는 사람도 다른 영장류보다 사교적이라는 점을 주목하며 “개와 사람이 사회적 행동에 같은 유전자를 사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