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지 말고 팔아야 할 동전이 있다

10원짜리라고 무시하면 안 되겠습니다.

1969~1970년 발행된 10원은 아주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답니다.

1969년 10원은 30만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1970년 발행된 황동색 동전은 약 10만원입니다. 1970년의 적동색 십원은 30만원에 거래된다고 합니다.

50원은 10원보다 몸값이 자그마치 5배나 비싼 동전입니다.

그러나 희귀한 50원짜리 동전은 10원짜리보다 낮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답니다.

50원짜리가 가장 희귀한 년도는 1972년도에 발행된 것입니다.

1972년 50원짜리의 가격대는 약 15만원 정도입니다. 약 3,000배에 달하는 가격이랍니다.

100원짜리가 가장 비싼 년도는 1970년도와 1981년도 동전이라고 합니다.

가격은 30만원 정도랍니다.

IMF, 1998년도에 나라가 힘들었을 당시에 500원 동전은 단 8,000개만 제작됐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인해 더욱더 희귀하고 비싼동전이 되었답니다.

실제로 1998년도 500원짜리 동전이 100만원이 넘는 금액에 낙찰된 적이 있습니다. 최소 몇십만 원의 가격이 형성돼있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